“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日 ‘강제동원’ 문건서 입증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日 ‘강제동원’ 문건서 입증
  • 안광희
  • 승인 2019.12.08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이 정부에 병력 70명 당 1명의 성노예를 제공해줄 것을 요구했다고 일본 교도 통신이 검토한 역사 문건에서 나타났다. 이는 일본 정부가 이른바 위안부 문제에서 나름의 역할을 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23종의 문건들은 2017년 4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일본 내각관방이 수집한 것들로 1938년 중국주재 일본 영사관들에서 일본 외무성으로 보낸 13건의 기밀 전통문이 포함돼 있다고 교도 통신은 전했다.

성노예 문제는 한국과 일본 간 대립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이다. 일본은 전쟁 중 한국과 대만, 호주, 필리핀, 일본 등지에서 여성들을 성노예로 끌고 갔다.

지난 1993년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일본 관방장관은 위안부 동원에 대해 사과하면서 일본군이 여성들의 의사에 반해 성노예로 끌고 갔음을 시인했었다.

교도 통신은 중국 지난(濟南)주재 일본 총영사관이 일본 외무성에 보낸 한 전통문에 따르면 일본군의 침공으로 한국에서 228명의 위안부 여성과 일본에서 110명의 위안부 여성 및 게이샤 101명이 이 지역으로 들어와 성매매가 급증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 전통문은 또 1938년 4월 말 현재 최소 500명의 위안부 여성들이 지난에 주둔하는 일본군을 위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중국 산둥성 칭다오(靑島)주재 일본 총영사관이 보낸 전통문은 일본군 병력 70명당 1명의 위안부 여성을 제공해줄 것을 요구하면서 당시 칭다오에 주둔하는 일본 해군을 위해 150명의 위안부 여성이 추가로 공급돼야 한다고 요구하기도 했다고 교도 통신은 밝혔다. 일본은 성병의 확산을 막고 군인들에 의한 성폭행을 방지하기 위해 여성들을 위안부로 강제동원했다.

전쟁 당시 일본의 식민 지배는 지금도 많은 아시아 국가들과 일본 사이에 관계를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다. 게다가 일본 우익 세력들은 위안부 강제동원에 정부가 개입했다는 사실을 부인하면서 위안부 여성들은 자발적으로 성매매에 나선 것이라고 비하하기까지 하고 있다.

안광희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