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안 나 시인,빈 깡통 몸으로 울었다
고 안 나 시인,빈 깡통 몸으로 울었다
  • 정석철
  • 승인 2019.12.10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람의 악다구니 견디다 못해
빈 깡통 하나 몸으로 운다
길 떠나던 낙엽들 덩달아 운다

텅 빈 아스팔트 위
어둠이라는 큰 새 한 마리
세상 점령한 채 침묵 삼키고 있다
몸속 빛의 일부 남겨두었던 가로등
가물거리다 숨 거둔다

털어도 털어낼 수 없는 어둠
어두침침한 그믐달 알겠다는 듯
마지못해 벗은 나뭇가지에 걸렸다

언제 집 밖으로 나왔는지
누가 속을 털어갔는지
빼앗긴 그 무엇보다
입 맞추었던 달콤한 기억
도저히 잊을 수 없는 듯
슬픔 토해내는 소리
껍데기를 위한 진혼곡일까

바람의 발자국 다가올수록
아무것도 모른 채 함께 우는 밤
떠나버린 귀뚜라미는
어디로 갔을까

 

고안나 시인  양력
2010년 <부산시인>, <시에> 등단
시집 ‘양파의 눈물’
시낭송집(cd) ‘추억으로 가는 길’
2017년 ‘중국 도라지 해외문학상’ 수상
2018년 ‘한중 문화예술교류공헌상’ 수상
2018년 '한국을 빛낸 한국인 대상수상(방송,신문기자가 선정한 시낭송가상)
2019년 '경기문창문학상' 수상
2019년 '시인마을문학상' 수상 
2019년 '한국사회를 빛낸 충효대상 <시부문 대상>수상 

부천=정석철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