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안나 시인, 술병
고안나 시인, 술병
  • 정석철
  • 승인 2019.12.10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병

고 안 나

대문 앞 쓸다가
모로 누워있는 소주병 하나
쓰레기 더미에 몸 숨긴 채
억지 잠이라도 청한 걸까
제 몸 가둘 곳조차
스스로 선택할 수 없는
분명 쓰레기 봉지를 이탈했거나
제 속을 훔쳐간 누군가에 의해
버림받았을
한 번쯤, 어느 심장에 강하게 박혔을
그러다 헐렁해진 마음에서 뽑혔을
생각은 깊고 가슴은 뜨거운
노숙자처럼, 땅바닥에서
뒹굴고 있는 달빛처럼
알 수 없는 당신의 행방
빈껍데기의 설움 아는가
제 갈 길 찾지 못하고
중얼거리는 소리, 알듯 말 듯

 

 

 [약력]

고안나

2010년 <부산시인>, <시에> 등단
시집 ‘양파의 눈물’
시낭송집(cd) ‘추억으로 가는 길’
2017년 ‘중국 도라지 해외문학상’ 수상
2018년 ‘한중 문화예술교류공헌상’ 수상
2018년 '한국을 빛낸 한국인 대상수상(방송,신문기자가 선정한 시낭송가상)
2019년 '경기문창문학상' 수상
2019년 '시인마을문학상' 수상 
2019년 '한국사회를 빛낸 충효대상 <시부문 대상>수상 

 

부천=정석철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