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기관 고양시로 이전…인근 지자체들 불편
경기도 산하기관 고양시로 이전…인근 지자체들 불편
  • 유광식 기자
  • 승인 2019.12.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도시공사, 경기도평생교육원 등 3개 산하 기관을 고양시로 이전키로 하면서 인근 지자체들의 반발을 사고 있다.
이들 지자체는 각각 이해관계가 있는 기관의 유치를 노려온 터라 이번 결정에 서운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9일 경기도와 파주시, 동두천시에 따르면 경기도는 지난 4일 고양시와 경기도시공사, 경기관광공사, 경기도평생교육원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경기북부 기관 이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3개 기관은 2024년 8월까지 고양시 일산동구 장항동 고양관광문화단지에 건립될 지하 4층~지상 15층 규모의 기업성장센터로 이전하게 된다.
이번 이전 결정은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북부의 균형발전과 업무 효율성 제고를 위한 것이지만, 3개 이전 기관이 한 지자체에 집중되면서 지역 안배 부족이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일각에서는 고양 한류월드 시설과의 시너지 기대와 대중교통 여건이 이전 지역 결정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고 있으나, 자세한 이전 지역 선정 기준이 공개되지는 않았다.
가장 실망감을 크게 드러낸 곳은 파주시다.
평화·안보관광을 테마로 관광산업을 육성 중인 파주시는 그동안 경기관광공사 유치에 적극적인 입장을 보여 왔다.
경기관광공사가 DMZ 관광산업에 나서면서 수익사업이 대부분 파주시에 집중돼 있고, 경기관광공사 소유 부지와 파견 직원수도 상당한 만큼 유치 당위성이 높다는 판단이었다.
그러나 이번에 유치에 실패하면서 최종환 파주시장이 성명서를 내고 재검토를 요구하는 등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동두천시 역시 반환미군공여지인 캠프 모빌에 경기문화재단 북부사무소 유치를 추진하던 상황에 이 같은 발표가 나자 적잖이 당황한 기색이다.
동두천시는 지역 내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운영을 경기문화재단에 맡긴 만큼 내부적으로는 협상만 잘 진행되면 첫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지만, 기관 전체가 이전하게 되면서 북부사무소 신설도 사실상 백지화된 것으로 전해졌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캠프 모빌 반환 지연은 일부 부지를 이미 반환받은 만큼 유치에 큰 걸림돌이 되는 상황은 아니었다”며 “균형 발전 측면에서 이번 결정에 서운한 부분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유광식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