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노인복지관 부족하고 장기요양시설은 ‘과다’
고양시, 노인복지관 부족하고 장기요양시설은 ‘과다’
  • 원광호 기자
  • 승인 2020.01.0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년 2만7000여명 달할 것…초고령 사회 진입

 

고양시의 노인 돌봄 필요 인구가 2030년이 되면 2만7000여명에 달할 것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7일 고양시정연구원의 ‘2019년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구축 방안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 105만 고양시의 노인인구 비율은 12.2%이며 2028년에는 20.6%로 올라 초고령 사회로 진입한다.
보고서는 지난해 고양시의 기능 약화 노인 규모는 시설 요양 필요 노인 3304명, 재가 돌봄 필요 노인 1만128명, 생활지원 필요 노인은 1만806명으로 추정했다. 
그러나 2030년에는 시설 요양 필요 노인이 6600명으로 늘어나고 재가 돌봄이 필요한 노인 역시 현재의 배인 2만263명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리정보시스템(GIS) 분석, 수요·공급 격차 집중도 계수 분석, 비형평계수와 조정계수 등을 통해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현황을 분석한 결과, 노인복지시설 수요, 공급간 비율은 일산 동구가 가장 높고 덕양구가 가장 낮아 덕양구가 노인인구 대비 시설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인구 및 고양시 전체 시설량 대비 시설 과소 투입 지역은 삼송동, 성사동, 원신동, 창릉동, 행주동, 화전동, 정발산동, 송포동 순으로 조사됐다.
또 인구규모 유사지역(고양시, 수원시, 성남시, 용인시)과 경기도 대비 장기요양기관(노인의료복지시설, 재가 장기요양기관)은 공급 초과 상태이며 노인복지관은 부족하다.
연구원은 현 고양시 노인복지관은 3개소로 노인복지관 필요 최저기준 충족을 위해서는 추가 2개소가 필요하고 적정기준 충족을 위해서는 5개소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문정화 고양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고양시 노인복지관은 현재 포화상태로 여가, 돌봄에 대한 노인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빠른 시일 내 노인복지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노인복지관의 추가 건립해야 한다”며 “장기요양기관은 2019년 12월부터 실시될 지정제 및 재지정제를 활용해 신규 진입을 조절하고 양적인 인프라 확대보다 질 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원방안 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고양 = 원광호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