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주택재개발 비리 조합장·간부 등 무더기 기소
검찰, 주택재개발 비리 조합장·간부 등 무더기 기소
  • 김민립 기자
  • 승인 2020.01.12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재개발사업과 관련해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업체들로부터 수억 상당의 뇌물을 받아 챙겨온 전 조합장과 조합 임원, 용역업체 운영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김형록)는 뇌물수수 및 뇌물공여, 도시및주거환경정비법위반 등 혐의로 인천 계양구 주택재개발조합 전 조합장 A(61)씨와 조합 이사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또 변호사법 위반,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 혐의로 조합 전 정비업체 대표 B(53)씨와 뇌물공여 혐의로 조합 현 정비업체 대표 C(48)씨를 구속 기소했다.
아울러 B씨와 C씨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도시 및 주거 환경 정비법 위반)로 조합 현 정비업체 대표 D(42)씨와 조합장에게 뇌물 및 향응을 제공한 철거업체 대표 E(47) 씨 등 5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A씨는 2013년 2월부터 2018년 4월까지 B씨 등 정비업체 및 설계업체, 철거업체 등 총 3개 업체 대표 및 관계자들로부터 업체 선정 혹은 대금 지급 관련 편의 제공 청탁을 받고 6650여만원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2017년 8월에는 조합원 총회 의결을 거치지 않고 총 4개 업체와 15억원 상당의 계약을 독단적으로 체결한 혐의도 받고 있다.
A씨 조합 이사 2명은 A씨와 공모해 각각 3000만원과 500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다.
B씨와 C씨는 2017년 6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조합 신규 정비업체 선정 청탁을 대가로 모 정비업체 대표 D씨에게 4억1500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다.
E씨는 2017년 3월~2017년 5월 조합장 A씨에게 150만원의 향응을 제공하고, 철거업체 선정을 대가로 A씨에게 1억여원의 뇌물공여 의사표시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설계업체 현장소장을 비롯해 해당 회사 관계자 3명은 A씨와 조합이사에게 청탁해 3000만원의 뇌물을 제공하고, 또 다른 철거업체 대표는 조합장과 이사에게 500만원의 뇌물을 제공한 혐의다.
검찰 관계자는 “보완 수사를 통해 입찰절차를 거쳐야 할 재개발조합의 정비용역 업체 선정과 관련해 전임·후임 정비업체들 사이에서 거액의 선정 대가가 수수된 사실을 추가로 적발해 정비업체 대표 2명을 구속한 후 함께 기소했다”고 설명했다.
인천 = 김민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