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형 지역일자리 4월 선정…세제·보조금 본격 지원
상생형 지역일자리 4월 선정…세제·보조금 본격 지원
  • 안광희
  • 승인 2020.02.06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하위법령 마련 이후 지자체에 사전 안내 예정
“준비가 완료된 사업부터 순차적으로 선정 절차 진행”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얼마 전 국회 문턱을 넘으면서 정부의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추진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는 4월 상생형 지역일자리를 선정하고 세제, 보조금 등 지원을 본격화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상생형 지역일자리는 지역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자체·기업·근로자·주민 등 경제주체 간 합의를 기반으로 이루어지는 사업을 뜻한다. 이들은 근로 여건과 투자 계획, 복리 후생, 생산성 향상 등을 고려해 해당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뽑히면 정부의 행정·재정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지자체·지방출자출연기관에는 출자 특례가 주어지며 국·공유재산 임대료 감면과 수의계약 허용 등 혜택도 활용할 수 있다.

산업부는 원활한 선정 심의를 위한 하위법령을 곧 마련하고 오는 3월부터는 선정 절차와 기준 등을 지자체에 안내할 계획이다.

상생형 지역일자리를 신청한 지자체는 현장 방문과 자료 수집, 사업 타당성 검토 등 평가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후 심의위원회에서 의결을 받으면 최종 사업지역으로 선정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준비가 완료된 사업부터 순차적으로 선정 절차를 진행하겠다”며 “사업의 전반적인 상향 평준화를 위해 사업 추진 컨설팅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날 부산시청에서는 부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이 개최되기도 했다. 올해 첫 상생협약으로 지난해에는 광주, 밀양, 구미, 군산 등에서 상생협약이 체결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국내 자동차부품업체인 코렌스EM은 전기차 파워트레인 생산기지를 부산 지역에 건설할 계획이다. 당초 이 기업은 중국 진출을 검토하고 있었다.

파워트레인은 전기차 동력 제공 장치로 모터, 인버터, 기어박스 등 900여개 부품으로 구성된다.

코렌스EM은 2022년까지 2082억원을 투자해 전기차 핵심부품 제조공장과 연구시설을 건설하고 605명의 인력을 직접 고용할 계획이다. 동반 입주할 예정인 협력업체 20개사를 포함하면 2031년까지 9만평 부지에 총 7600억원 규모의 투자와 4300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코렌스EM은 글로벌 B사와 파워트레인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2022년부터 2031년까지 총 400만대의 파워트레인을 수출할 예정으로 연평균 매출 규모는 1조5000억원에 달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클러스터 내 원·하청 기업이 전기차 핵심부품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생산하게 된다”며 “원·하청 임금 격차를 해소하고 공동 연구개발기금을 조성하는 등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 상생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광희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