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 분당선 연장사업 ‘동탄트램’이 발목?
오산 분당선 연장사업 ‘동탄트램’이 발목?
  • 김창주 기자
  • 승인 2020.02.1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민들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분당선 연장사업 추진이 사실상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화성 동탄 트램이 오산시로 연결될 경우 오히려 BC값(비용대비 편익값)을 하락시키는 원인으로 작용될 것이라는 우려에 따른 것이다.

시는 지난 7일 경기도청 신관 상황실에서 ‘동탄 도시철도 타당성평가 및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곽상욱 오산시장과 안민석 국회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등이 참석했다.

시는 협약에 따라 조속한 트램 사업 추진을 위해 경기도 등과 지속적인 협조 및 행정지원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이날 협약 체결로 오산시민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분당선 연장사업은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경기도 관계자는 내다봤다.

익명을 요구한 경기도 관계자는 “오산시가 추진하는 분당선 연장선 타당성 용역 조사에서 사업성이 나오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 며 “BC값이 0.7정도로 파악되는 만큼 사업 추진이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탄 트램이 연결되면 향후 분당선 연장 사업 추진에는 큰 장애물이 될 것”이라고 이어갔다.

이어 “분당선 오산 연장선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넣기는 불가능하고 주변 수요 등 여건에 변화가 있지 않은 이상 사업을 더이상 추진하기 어렵겠다는 판단이 든다”고 덧붙였다.

오산시 조재훈 도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오산시가 체결한 동탄 트램 협약식에 대해 비판하는 글을 게재했다.

조 의원은 “경기도의 도의원이자 건설교통위원장으로서 축하할 일이지만 오산시만을 생각하면 기뻐해야만 할 일이 아니기에 혼란스럽기만 하다”며 “분당선 연장은 트램이 되면 물건너 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물건너 갔다고 보는게 맞다고 공무원한테 보고도 받았다” 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오산 시민에게 아무 설명도 없이 트램 협약식에 참석해서 사진 찍는 오산시장과 지역국회의원은 오산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느냐” 고 반문한 뒤 “이 글을 쓰면 (본인이) 더 수세에 몰리겠지만 제발 오산시민들에게 물어봐 달라”고 적었다.

하지만 오산시는 이 같은 지적과는 달리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오산시 교통과 관계자는 “동탄 트램과 분당선 예비타당성조사와는 관계가 없다” 고 강조했다.

이어 “오는 12월 국가철도망 계획에 오산시 분당선 연장사업 포함을 위해 용인시와 합동으로 분당선 연장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달 말 분당선 연장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가 나올 예정인 만큼 그 결과에따라 사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답변했다.

‘동탄 도시철도’는 화성동탄2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 및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돼 추진되는 경기도 최초 신교통수단 사업이다.

총 사업비 9967억원을 투입해 14.82㎞의 화성 반월~오산구간과 17.53㎞의 병점역~동탄2신도시 등 2개 구간 길이 32.35㎞, 정거장 34개소의 트램을 설치된다.

오산 = 김창주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