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풍무동 5번 확진자 “김포~용산 지하철 이동”
김포 풍무동 5번 확진자 “김포~용산 지하철 이동”
  • 조이호 기자
  • 승인 2020.02.25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 “부인·딸은 특별한 증상 보이지 않아 자가 격리중”

김포 풍무동에서 5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진자가 김포에서 용산까지 지하철을 타고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김포시에 따르면 5번째 확진자는 풍무동에 거주하고 있는 A(36)씨로 유사증상이 있는 상태에서 김포와 직장인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를 김포골드라인과 서울 지하철9호선, 택시 등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마스크는 항상 착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19일 출근 후 오한기를 느껴 용산의 직장 근처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수액주사를 맞았다. 이후 정형외과에서 X레이 촬영과 물리치료, 주사처방을 받은 후 회사에 다시 복귀했다. 퇴근할때도 선유도역에서 9호선을이용해 공항역에서 골드라인으로 환승해 귀가했다.
20일에도 출근 후 근육통과 오한이 심해져 오후 6시 30분쯤 직장 근처 이비인후과에서 독감 검사를 받고 인근 약국에서 약을 구입해 택시로 귀가했다. 
21일에는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출근을 하지 않고 낮 12시쯤 풍무동 소재 이비인후과를 방문해 독감검사를 진행 ‘음성’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A씨는 37.7도의 발열이 심해 주사를 맞고 주변 약국에서 또 약을 구입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약사로부터 코로나 검사를 권고받았다.  
A씨는 주말인 22~23일에는 약을 복용하며 자택에서 쉰 뒤 24일에도 직장에 출근했지만 증상이 없어지지 않아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은 후 택시를 이용해 귀가했다. 
마포구 보건소는 24일 오후 9시 50분께 A씨의 확진 소식을 김포시에 통보했다. 
A씨의 부인과 딸은 현재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자가 격리중이다.  
정하영 시장은 “확진자의 구체적인 동선과 접촉자 등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추가로 파악되는 대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S그룹 계열사와 삼일회계법인 등이 입주한 LS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 A씨가 발생하면서 방역 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A씨는 이 건물 16층에서 근무한 것으로 전해졌다.
LS그룹은 전날 저녁 LS용산타워를 폐쇄했고, 용산구가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김포 = 조이호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