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지난해 12월까지 中 우한서 예배·포교”
“신천지, 지난해 12월까지 中 우한서 예배·포교”
  • 이종혁
  • 승인 2020.02.2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한 내 교인 200여명, 외곽에 격리”
“코로나19 알자마자 모임 중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악화에 영향을 미친 신천지예수회가 지난해 12월까지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예배 및 포교 활동을 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신천지예수회는 우한에 200여 명의 교인이 있으며, 대부분은 현재 시 외곽에 격리돼 있다.

교인인 28세 유치원 교사는 “지난해 11월부터 바이러스에 대한 소문이 돌기 시작했지만 아무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았다”며 “그해 12월 코로나19에 대해 알게되자마자 모든 모임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온라인을 통해 설교와 가르침을 계속 공유하고 있다”면서 “대부분의 교인들은 지난달 말 설 연휴가 시작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한국에서 집단감염된 사례와 관련해 “서울 출신의 신천지 교인들과 관련이 없다고 확신한다”며 “우한에 있는 우리 교인들에겐 감염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다른 곳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우리는 깨끗하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확산 이후 우한 교인들이 한국으로 들어왔는지에 대해선 즉답을 피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8년 우한 한커우 지역에 있던 ‘성전’이 이단으로 낙인찍혀 경찰의 급습을 받은 뒤 소규모로 예배를 계속해 왔다”며 “한국의 부정적인 보도에 대해 알고 있지만 공개적으로 방어하고 싶지는 않다. 우선 위기를 극복하고 싶을 뿐이다”고 부연했다.

중국 소식통에 따르면 신천지 교회는 중국에 2만여 명의 교인이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이들 중 대부분은 베이징과 상하이, 다롄, 창춘, 선양 등 주요 도시에 거주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후베이성의 한 목사는 신천지 교인들은 열심히 했고 코로나19 사태가 불거진 이후에도 포교 활동을 계속했다고 말했다. 신천지 선교사였던 33세 상하이 거주자는 신천지 교회의 비밀스러운 점 때문에 당국의 단속이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상하이 지부는 수요일과 토요일 모임을 가졌고, 한 번에 300~400명씩 모였다”며 “경찰의 급습을 받은 뒤 8~10명 정도의 소규모 모임을 가졌고 단속이 느슨해진 뒤 다시 (큰)모임을 가졌다”고 설명했다.

이종혁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