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정부 간 협업으로 코로나19 신속 대처 나선다
지방정부 간 협업으로 코로나19 신속 대처 나선다
  • 김민립 기자
  • 승인 2020.03.17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구 보건소, 부평구 보건소에 직원 4명 지원

 

부평구(구청장 차준택)와 동구(구청장 허인환)가 대구시와 광주시의 ‘달빛동맹’ 못지않은 우정을 나누고 있다.
17일 부평구에 따르면 동구 보건소 직원 4명이 16일부터 20일까지 부평구 보건소 코로나19 대응상황실에서 지원 근무를 실시한다.
이번 조치는 동구청 직원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약 한 달 반 동안 비상근무를 이어가고 있는 부평구 보건소의 일손을 돕고, 아직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동구는 부평구 보건소의 노하우와 신속한 일 처리 등을 배워가는 윈-윈 교류다.
부평구는 지난 달 22일 지역의 첫 번째 확진환자 발생 이후 총 8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중 2명이 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상태다.
특히 확진환자 발생 이후 역학조사에 따른 동선 방역과 접촉자 파악, 선별진료소 운영 등으로 직원들의 피로도가 높아진 상황에서 동구가 의료기술직과 간호직 등 4명으로 구성된 보건소 지원팀을 보내와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이게 됐다.
동구 지원팀은 부평구 보건소 3층에 위치한 코로나19 상황실에서 근무하며 역학조사와 접촉자 관리, 긴급 방역, 환자 이송체계 등의 업무를 지원하게 된다.
이번 부평구와 동구의 교류는 코로나19 확진환자 발생에 따른 동선 및 접촉자 관리 등이 기초단체를 넘어 광역시·도 간 밀접하게 연관된 상황에서 보다 체계적이고 신속한 협업 인프라를 구성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안영미 동구 보건소장은 “동구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상방역반을 편성해 선별진료소 운영 등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확진환자 발생 시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현장대응 능력을 갖출 필요가 있었다”며 “두 분 구청장의 결심으로 인력 지원과 현장 노하우 습득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박영애 부평구 보건소장은 “이번과 같은 지방정부 간 교류를 통해 코로나19 확진 환자 발생 시 보다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어려운 상황에서 지원근무를 나와 준 동구청 및 보건소 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부평구 = 김민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