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_ [메디체크 인천] 갑작스런 죽음, 급성패혈증
의학칼럼_ [메디체크 인천] 갑작스런 죽음, 급성패혈증
  • 경기매일
  • 승인 2020.03.1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인천) 원장 홍 은 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인천) 원장 홍 은 희

급성 패혈증, 우리에게 생소한 질병이지만 종종 급성패혈증으로 인해 갑작스레 우리 곁을 떠나는 이유가 되기도 하는 질병이다. 최근 배우 문지윤을 비롯한 故신해철, 복서 무하마드 알리 등이 패혈증으로 세상을 떠난 바 있다.


패혈증의 사전적 의미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몸 안에 침입한 다양한 미생물이 일으키는 중증 감염”이다.


패혈증은 조직이나 기관에 상처가 생겼을 때 감염이 일어나, 이에 대한 면역반응이 온몸에서 생명을 위협할 수준으로 강하게 나타나는 증상을 말한다.
일반적인 예후와 증상은 고혈과 심박수 증가, 호흡률의 증가, 어지러움 등이 있다.


주로 감기초기증상과 같이 으슬으슬 춥고 떨리는 증상과 함께 높은 열이 나거나 체온이 낮아지면서 관절통, 두통, 권태감이 나타날 수 있다.


패혈증이 진행되면 호흡수가 빨라지고 시간, 장소, 사람에 대한 인지력이 떨어지고, 혈압저하 및 신체말단에 공급되는 혈액량이 떨어져 피부가 푸른색으로 보이기도 한다.


소화기 계통의 증상으로는 구역, 구토, 설사와 장 마비증세가 있을 수 있으며, 상황에 따라 소화기의 출혈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패혈증은 감염에 대한 염증성 면역반응에 의해 일어나며, 일반적으로 이러한 감염은 세균성이지만 포자성, 바이러스성 감염등에 의해서도 패혈증이 일어날 수 있다.


너무 어리거나 혹은 나이가 너무 많은 경우, 암이나 당뇨 등에 의해 면역력이 약해진 경우 등이 패혈증에 취약할 수 있다. 패혈증은 주로 수액 공급과 항생제 투여를 통해 치료하며 일반적으로 항생제는 최대한 빠르게 처리되는 것이 좋다.


패혈증의 치사율은 약 30%정도로 심각한 패혈증의 경우 치사율은 50%정도까지 높아지며, 혈압이 떨어져 패혈성 쇼크가 오는 경우 사망률이 80%까지 높아진다.


패혈증은 매년 수백만명의 사람들에게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여성보다는 남성에게서 더 많이 나타난다.


인체에 들어와 급성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패혈증은 전신 염증반응이 발생해 다발성 장기부전을 급속하게 진행시키기 떄때문에 적절한 치료가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또한 발병 후 단시간 내에 사망에 이를 수 있으므로, 집에서 혼자 회복한다는 생각은 매우 잘못된 판단이다. 따라서 증상이 나타나면 지체없이 병원에 방문해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져야 한다.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