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코로나19 자가격리 이탈자 고발 조치
부천시, 코로나19 자가격리 이탈자 고발 조치
  • 정석철
  • 승인 2020.04.0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설명]부천시청전경
[사진설명]부천시청전경

[경기매일 부천=정석철 기자]부천시가 코로나19와 관련 정당한 사유 없이 자가격리 중 격리 장소를 무단으로 이탈하여 자가격리 규정을 위반한 A씨를 고발 조치한다.

부천시에 따르면 A씨는 생명수교회 관련 확진 환자의 가족으로, 지난 3월 12일부터 자가격리 대상자로 지정됐다. A씨는 가족 중 추가 확진 환자가 발생하여 4월 9일까지 자가격리 기간이 연장된 상태였다.

부천시는 8일 9시 40분경 자가격리자 A씨가 이날 오전 자택에서 이탈했다는 주민 신고를 접수했다. 담당 부서는 즉시 보건소 역학조사반을 편성한 후 거주지로 파견하여 거주지 내 CCTV로 4월 1일부터 8일까지의 외부 출입 기록을 확인했다. 그 결과, A씨는 CCTV로 확인한 기간 동안 총 11회 격리 장소를 이탈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천시는 같은 날 14시에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A씨와 통화하는 과정에서 현재 자택에 없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A씨에게 수차례 자택으로 귀가할 것을 강력히 요청하였다. A씨가 귀가 요청에 불응하고 전화 수신을 회피하는 등 자가격리 규정을 위반함에 따라 경찰의 협조로 GPS를 추적하여 A씨가 인천 검단에서 검안동으로 이동 중임을 확인했다.

부천시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소사지구대의 출동을 요청하였다. A씨는 15시 35분경 귀가하였으며, 16시 30분 보건소 구급차를 이용하여 선별진료소로 이송되어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다.

A씨에게는 강화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이선숙 부천시보건소장은 부천시민의 건강과 안전 그리고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자가격리자 규정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부천=정석철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