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소상공인 대출, 관심 시들한 이유는?
2차 소상공인 대출, 관심 시들한 이유는?
  • 최병욱
  • 승인 2020.05.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 소상공인 대출 시작했지만
대출금리 1.5%서 3~4% 오르고
1000만원만 대출 받을 수 있어
없던 보증수수료도 약 1% 추가
1차에 이어 2차 대출 중복 안 돼

 

시중은행에서 2차 소상공인 대출 접수가 시작된 첫 날, 고객들은 예상보다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1차 금융지원 당시 줄을 서서 대출을 신청하던 모습과는 사뭇 대조적이다. 이미 1차 초저금리 대출을 받았거나 2차 대출을 받으려고 해도 대출금액이 적고 높은 금리라 굳이 정부 지원대출을 이용할 이유가 없다는 반응이 나온다.

19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IBK기업·대구은행 등 7개 은행이 전날부터 2차 소상공인 대출 신청을 받고 있다. 신용보증기금이 95%를 보증하는 상품이다.

접수된 신청서는 내부 신용등급 산출, 수탁보증심사를 거쳐 25일부터 순차적으로 대출이 실행된다. 1차 프로그램 중 한도가 남은 연 1.5% 이차보전 대출(고신용자 대상) 상품도 은행에서 그대로 판매된다.

일단 한 주 정도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분위기지만 벌써부터 소상공인들의 필요를 읽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은행권에서는 높아진 금리에 추가된 보증료, 중복 대출이 안되는 점 등을 이유로 2차 대출상품이 소상공인의 관심을 받지 못할 것으로 내다본다.

1차 프로그램에 포함된 이차보전 대출은 신용등급 1~3등급 고신용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최대 3000만원을 1.5%로 대출해주는 상품이다. 이번 2차 대출은 고신용자에 한정하지 않아 문턱을 낮춘 대신 신용등급에 따라 3~4% 금리 범위에서 대출금리 정해진다.

이차보전 대출이 신용을 담보로 해서 보증수수료가 없었던 반면 2차 대출은 신보 수탁보증서가 담보라 고객들이 약 1% 보증수수료도 부담해야 한다. 대출금액은 1000만원만 가능한데, 1000만원 미만은 취급하지 않는다.

1차 대출을 받은 고객은 2차 때 중복해서 대출을 받을 수 없다는 조건도 있다. 한 마디로 정말 급전이 필요한 고객만 대출을 받아가라는 정부의 메시지를 담은 셈이다.

대구지역에서 공방을 운영하는 A(34)씨는 “주변에서 소상공인 대출을 받는 사람들은 이미 1차 때 신청했는데 2차 때 중복 대출을 받을 수 없다고 들었다”며 “1차 때 대출을 받지 않았더라도 2차는 금리가 높아서 대출을 신청할 생각을 안 해봤다”고 말했다.

1·2차 금융지원에 이어 긴급 재난지원금 신청 오프라인 접수도 병행해야 하는 은행들의 불만도 새어 나온다. 금융당국은 최근 외국계은행의 이차보전 대출 실적이 지나치게 저조하다는 이유로 주요 은행 5곳에 각 10억원씩 총 50억원을 추가 부담시키기도 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맨 처음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 경영안정자금에 수요가 몰리니까 창구를 확대해서 우선 분산하는게 목적이었고 협조하는 차원에서 은행들도 참여한 것”이라며 “그런데 정부가 1차(이차보전 대출)에 이어 2차 대출, 재난지원금 신청 접수까지 은행에 다 몰아놓으면 어떻게 하나 싶다. 방역도 신경써야 하는 상황에서 창구 직원들의 부담이 클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최병욱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