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뉴딜’ 포함
文대통령, 한국판 뉴딜에 ‘그린뉴딜’ 포함
  • 박창희
  • 승인 2020.05.2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기존 한국판 뉴딜 사업안에 그린뉴딜을 포함시키는 것으로 결론 내렸다. 
문 대통령은 최근 관계부처로부터 그린뉴딜 사업과 관련해 합동 서면 보고를 받고 이같이 정했다고 강 대변인이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국무회의 비공개 토론과정에서 환경부 등 4개 부처에 그린뉴딜이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지 협의해 서면으로 보고해달라고 지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그린뉴딜이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조화를 이루도록 조금 크게 보는 설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린뉴딜은 우리가 가야할 길임이 분명하다”라며 “국제 사회 시민사회의 요구를 감안하더라도 인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결정은 아시다시피 문 대통령 의지가 작용한 결과”라며 “정책실과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한국판 뉴딜을 크게 ‘디지털뉴딜’ 플러스 ‘그린뉴딜’ 사업으로 이끄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판 뉴딜 안에 들어가는 일부 그린뉴딜의 구체적 사업은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에도 반영할 계획”이라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은)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한국판 뉴딜에 대한 사업을 설명했는데 그린뉴딜이 빠져있었다”며 “그러다 (12일) 국무회의에서 부처에 지시를 했고 (보고를 받은 뒤) 검토해 결론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원래 4개 부처 합동보고를 지시했는데 (이번 보고에) 일부 몇개 부처가 추가된 것 같다”고 했다.
구체적인 그린뉴딜 사업 발표 시기에 대해 “가급적 6월 초반 정도에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린뉴딜 사업이 반영되는 3차 추경안 마련 시기와 관련해서는 “추경의 경우 빨리 추진해야한다는 입장인데 국회 상황과도 연결돼있어 구체적 시기를 못박기가 그렇다”고 했다.
박창희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