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한국, 통합당과 ‘합당 결정’
미래한국, 통합당과 ‘합당 결정’
  • 김유립
  • 승인 2020.05.26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께 한 약속 이행하려 해” 결의문 발표
최고위 의결… “5월29일까지 합당 완료한다”

미래한국당이 26일 결의문을 통해 미래통합당과의 합당을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 4·15 총선을 대비해 만들어졌던 비례대표용 위성정당들은 모두 사라지게 됐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원-당선인 합동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결의문에서 “미래한국당은 태어날 때부터 4·15 총선 후 돌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제 미래한국당은 국민께 한 약속을 이행하려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결의문에서는 “지난 연말 대한민국 국회에는 독선적인 집권여당의 위력만이 존재했다. 한국당은 위력과 야합이 손잡은 누더기 선거악법에 대항하기 위해 정당방위 차원에서 국민들께 보고하고 만든 정당”이라며 “지난 총선 때 국민들께서는 야당에 매서운 회초리를 들어주셨다. 호된 회초리가 따뜻한 격려로 바뀔 때까지 모든 것을 바꾸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들은 이날 ▲형제정당인 통합당과의 하나 됨 ▲선거악법인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즉각 폐지와 21대 국회에서 선거법 개정에 성실히 나서줄 것을 여당에 촉구 ▲자유롭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세상을 만들기 등 세 가지 사항을 결의했다.
이후 한국당 최고위원들은 대표실로 이동해 최고위원회를 열고 통합당과 5월29일까지 합당한다는 내용을 최종 의결했다. 
염동열 사무총장, 최승재 당선인이 통합당과의 합당수임기구 회의에 위원으로 참여한다는 내용도 이날 같이 의결됐다.
원유철 한국당 대표는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신설합당이니 흡수합당이니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통합당과 한국당이 합당함으로써 국민에 더 많은 사랑을 받고 신뢰를 회복해 여러 정치 일정을 힘있게 추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당명 교체에 대해서는 “자유한국당 시절에 미래한국당과 미래통합당 이름이 지어졌다. 이름 선택은 합당 과정에서 좋은 것을 선택하면 된다. 자존심 문제가 아니라 국민들의 사랑을 받는 이름을 기대한다”고 답했다.
김유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