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원 사흘 만에 나타난 윤미향, 21대 국회 첫 출근
개원 사흘 만에 나타난 윤미향, 21대 국회 첫 출근
  • 박창희
  • 승인 2020.06.01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은 정장 차림에 마스크 하고 출근
임기 시작되자 의혹 적극 반박하기도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원실에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다.
▲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의원실에 출근해 업무를 보고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대 국회 개원 사흘 만에 국회 의원회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윤 의원은 개원 사흘째인 1일 오전 9시께 자신의 의원실인 의원회관 530호로 출근했다. 검은 정장 차림의 윤 의원은 마스크를 낀 채 목에 긴 스카프를 두르고 백팩을 매고 있었다. 
하지만 출근 후에는 ‘두문불출’이었다. 방문은 굳게 잠겨 있었고 창문에는 블라인드가 내려져 있어 내부를 들여다 볼 수 없었다.
블라인드 빈틈 사이로 보이는 윤 의원은 컴퓨터 앞에 앉아 업무를 보면서 전화를 받기도 했다. 오전 10시15분께에는 윤 의원의 보좌진이 커피와 서류 뭉치를 들고 방으로 들어갔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정의기억연대 운영 관련 의혹이 불거진 후 처음으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명했다. 지난달 30일로 국회의원 임기가 시작되자 페이스북을 통해 의혹을 적극 반박하는 등 그동안 침묵을 지켰던 것과 달리 정면돌파에 나서기도 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딸이 ‘김복동 장학금’으로 학비를 냈다는 의혹에 대해 “(정대협) 계좌에 모인 후원금이 윤미향 개인과 가족에게 쓰였다는 주장은 허위”라고 반박했다.
박창희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