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與 비밀 공유했나…국정조사 추진”
주호영, “與 비밀 공유했나…국정조사 추진”
  • 김유립
  • 승인 2020.06.0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일 프레임으로 선거 치르는데 같이 한 것 있나”
“국민 힘으로 의원 퇴출시키는 방법밖에 없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국회에 첫 출근을 한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지난달 29일 윤 의원의 기자회견에도 “제대로 해명하지 않았다”며 “국정조사나 국민퇴출운동까지 벌일 것”이라고 몰아붙였다.  
여당인 민주당을 향해서도 “윤 의원과 서로 밖에 알려지면 안 될 비밀을 공유한 건지 왜 저렇게 지키려 하는지 추적하겠다”고 전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에 참석해 “(민주당은) 국민과 싸워보자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모양”이라며 “국회가 열리면 저희는 국정조사를 추진해서라도 진실을 밝히겠다”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 의원이) 5월31일부로 국회의원으로 신분이 바뀌었다”며 “며칠 전 회견을 봤지만 해명이 참으로 안쓰럽고 눈 뜨고 봐주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어 “거짓말 탐지기는 원리가 거짓말할 때 호흡이나 맥박, 땀 등을 보고 탐지한다는데 윤씨(윤미향 의원)가 한 말이 거짓말인지 아닌지는 탐지기조차 필요 없었다. 옷을 적신 땀에서 거짓이 다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씨 말로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을 알린다는 명분 내걸었지만 실제 들여다보니 자기들 하고 싶은 목적에 할머니들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 중심주의라 했지만 실상은 윤미향 중심주의였다. 그러다가 할머니가 비판하니까 득달같이 달려들어 할머니를 이상한 사람으로 만드는 2차 가해까지 하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또 “이해가 안 되는 건 민주당과 청와대의 태도”라며 “민주당은 당의 문제 소지가 될 것이라는 것을 뻔히 알면서 지도부부터 나서서 윤씨를 옹호하고 지키기에 급급하다”고 했다.
이어 “윤씨와 서로 밖에 알려지면 안 될 비밀을 공유한 건지 왜 저렇게 지키려 하는지 저희도 추적하겠다”며 “짐작컨대 윤씨와 위안부 문제 통해 친일 프레임으로 선거 치르는데 같이 했던 내역 등 말 못할 사정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지난 정부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뤄졌지만 문재인 정부 들어 적폐로 몰며 협상 무효화 후 3년째 아무 조치도 안 취했다”며 “헌법재판소 판결 취지에 따르면 이 정권 들어 위헌이 3년째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그 과정에 윤씨와 이 문제에 대해 긴밀히 논의하고 방향을  정한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윤씨는 민주당이 공천한 비례대표다. 공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책임 져야 하는데 침묵하고 있다”며 “국민의 힘으로 윤미향을 국회의원에서 퇴출시키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TF 위원들 역시 민주당에 대해 윤 의원 감싸기를 중단하라며 모종의 관계가 있는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종배 정책위 의장은 “윤씨의 사리사욕 행보로 큰 고통을 받고 계신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직접적 사과 한마디 표명 안한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기본 자질조차 의심스럽게 한다”며 “윤씨 기자회견은 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이 회견내용을 기획하고 진두지휘했다고 한다. 이해찬 등 지도부와 사전 교감이 충분히 있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당은 조직적으로 윤미향 지키기에 나서는데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이렇게 조직적 비호를 할 때 우리 통합당은 국민과 함께 또 위안부 할머니들과 함께 윤씨를 둘러싼 전 사건의 실체를 규정하는데 당력을 집중하고, 국정조사까지 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말했다.
황보승희 의원은 “민주당은 윤미향 의원을 이렇게 감쌀 수밖에 없는 특별한 사정이 있는지 묻고 싶다”며 “민주당은 윤미향 국고보조금 농단 등 각종 의혹사건의 실체를 밝힐 수 있도록 국정조사 요구에 응해주시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의 의혹을 처음 제기한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2차 가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박성중 의원도 “이용할 땐 실컷 이용해먹고 가치가 없을 땐 확실히 버리는 이 정부의 모습”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5월에 한참 선거할 때 대구백화점 앞 광장에서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했던 사실이 생각난다. 문 대통령의 많은 지지자들은 이제 일본 장교와의 사랑이라느니 영혼과 결혼했다느니 치매라느니 탐욕에 찌든 늙은이라든지 이런 식으로 완전히 버린다”고 비판했다.
전주혜 의원은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때리기가 도를 넘어섰다. 온오프라인 상에서 2차 가해를 하는 사람들은 당장 가해행위를 멈춰주길 촉구한다”며 “정부 또한 이용수 할머니에 대한 이 피해에 팔짱 끼지 말고 나서주길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윤 의원은 29일 기자회견에서 정대협 활동을 하면서 개인 계좌로 9차례 한번당 3000만원씩 약 2억8000만원을 모금 받았다고 시인했다”며 “기부금 모집 관련 법률에는 1000만원 이상 기부 받을 때 관계기관에 반드시 기록하게 돼있다, 따라서 지난 29일 회견은 이러한 기부금품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걸 시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창현 의원도 “정대협 주간 소식지는 10년이 넘었지만 후원 회원이 있는데 제대로 회계장부 처리가 안 되고 있다”며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셈이다. 생선을 함부로 다루면 고양이가 다친다”고 지적했다.
김유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