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첩첩산중’
부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첩첩산중’
  • 정석철
  • 승인 2020.06.02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반기 시의장 놓고 민주당 지역위원장 개입설 … 민주당 대표단 성명 통해 불만 표출

부천시의회 제8대 후반기 의장단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내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지고 있다.

더욱이 일부 의원들이 시당위원장의 직책을 문제 삼고 의장 선거에 특정 지역위원장 개입설까지 제기하고 나서 국회의원과 시의원간 개입설 등 끊임없이 흘러나와 어수선한 가운데 하반기 의장단 선출을 놓고 진통이 이어지고 있다.

부천시의회 민주당 대표단은 1일 “제8대 부천시의회 하반기 의장 선거를 앞두고 발생하는 사건들이 점입가경”이라면서 “특히 절차적 민주주의를 무시하고, 지방자치의 기본 정신까지 말살하려는 움직임은 참으로 개탄스럽다”며 분노했다.

지난 4월 27일 민주당 중앙당은 지난 4월 27일 윤호중 사무총장 명의로 각 시군구의회 대표들에게 ‘하반기 기초의장단 선출과 관련된 지침’이 발송되었고 경기도당은 2차례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6월 5일과 6일 이틀 동안 관련 지침 설명을 위한 간담회 개최를 알렸다.

이에 부천시의회 민주당 대표단도 경기도당이 개최한 간담회에 참석하여 관련 지침을 받은 이후 그 지침에 따라 민주당 부천시의원 의원총회를 통해 향후 일정을 준비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지난 달 31일 ‘부천시당위원장 서영석’의 명의로 ‘합의됐던 4개 지역위원장의 협의에 따라 최종 결정된 의총일정을 확정 공지한다’면서, 의장단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가 6월 1일 오후 4시로 공지됐다.

이어 1일 오후 3시께 11명의 부천시의원으로부터 같은 날 같은 시각에 의총을 개최해 달라는 소집요구가 접수되었다. 민주당 대표단은 5일과 6일에 열리는 경기도당의 ‘하반기 원 구성을 위한 지침’을 받은 후에 4개 지역위원장들과 협의하여 일정을 잡겠다고 의원들에게 공지했다.

대표단은 성명을 통해 “의원총회 소집 권한은 시의회 민주당 대표에게 있다”면서 “당헌 당규상 부천시당위원장이라는 공식적인 직책이 없고 권한이 없는 특정 지역의 지역위원장이 부천시 전체 시의원들로 구성된 의총을 결정하고 공고할 수는 없다”며 민주적 절차 위배를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당에서 공문으로 전달받은 지침에서는 ‘지역위원장의 참관 하에 선출방법을 당론으로 결정하고, 당론에 따라 시의원들이 민주적으로 선출하도록 한다’라고 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또 대표단은 “언제 의총을 개최할지, 의장만 선출할지 상임위원장도 선출할지, 경선을 하게 될 경우에는 어떤 절차에 따라 진행할지를 지침에 따라 기초의원들 스스로가 결정하도록 하고 있다”면서 “의총 일정과 선출방식을 지역위원장이 일방적으로 정하도록 한다는 내용이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대표단은 “특정인과 특정 집단의 정치적 유불리를 위해 의장단 선출을 이용해서는 안된다”며 특정 지역 지역위원장의 개입에 노골적으로 반발하고 나섰다.

이 같은 대표단의 성명과 의총 개최와 관련해 시당위원장 직책으로 나섰던 서영석 국회의원(부천정)은 “의총 소집 권한은 지역위원장에게 없으며 시의원들의 의정활동에도 간섭해서도 안된다”며 “중앙당 지침으로 시의장 선거에서의 갈등과 충돌을 최소화하기위해 조정할 뿐”이라고 말했다.

부천시의회 후반기 의장을 놓고 민주당 최고위원인 부천을 설훈 국회의원과 국회부의장인 부천병 김상희 국회의원의 충돌로 비춰지고 있어 향후 어떤 선출과정이 도출될지 주목되고 있다.

한편 부천병 지역위원회는 이날 오후 2시 시의원들을 소집해 그동안의 의총 관련 합의 과정을 소상히 설명하며 의장선거에 깊숙히 관여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부천을 지역위원회도 시의원들을 상대로 특정 의장 후보를 지지해 줄 것을 부탁한 것으로 알려져 2개 지역위원회의 갈등이 노골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일 열린 의총에는 시당위원장인 서영석 의원과 설훈 최고위원이 참석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11명이 참석했다.

현재 거론되고 있는 후반기 의장 후보는 부천을 이동현 의원과 부천병 강병일 의원이다.

부천=정석철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