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재연쇄살인 피해아동 부친 “경찰, 왜 숨겼는지”
이춘재연쇄살인 피해아동 부친 “경찰, 왜 숨겼는지”
  • 김창주 기자
  • 승인 2020.07.07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때 경찰이 대체 왜 사건을 숨긴 것인지, 이유라도 묻고 싶소.”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 재수사 결과 실종으로 은폐됐다가 피해자로 확인된 김모(당시 9세)양의 아버지 김모(69)씨는 7일 화성시 병점동 김양의 피해 추정장소를 찾아 헌화하고 30년째 돌아오지 못한 딸의 넋을 기렸다.

이 자리에서 김씨는 당시 김양의 시신과 유류품 발견 사실을 은폐한 경찰에 대해 울분을 터뜨렸다.

김양이 실종된 지 31년이 된 7일 김씨는 이날을 기일로 삼아 김양의 오빠인 아들과 함께 피해 추정장소를 찾았다.

헌화 뒤에 김씨는 맥이 풀린 듯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내 인근 벤치에 앉아 힘 없이 고개를 떨궜다.

김씨는 “다 알고 있으면서 왜 말을 해주지 않았는지 너무 원통해서 누구에게 말할 수도 없다”면서 “왜 말을 하지 않아 뼈 한 줌도 찾지 못하고 눈도 제대로 못 감고 죽게 만들었는지…”라며 경찰이 김양의 유류품과 시신을 발견하고도 은폐·은닉한 것을 한탄했다.

이어 “(당시 수사관은) 지금 살아 있다는데 죽기 전에 만나보고 싶다”면서 “대체 왜 그랬는지 이유라도 알고 싶다”며 억울한 심정을 토로했다.

앞서 지난 2일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하며 경찰이 사과한 것에 대해서는 “지금의 경찰들이 할 것이 아니라 당시 경찰들이 해야 한다”면서 “아직 당사자들에게 사과를 받지 못했고 또 얼굴도 모른다”고 말했다.

김씨의 법률대리인 이정구 변호사는 “당시 수사관들의 사체은닉, 증거인멸, 허위공문서 작성 등의 혐의에 대해 공소시효가 끝난 것으로 보고 불기소 의견 처리된 것이 아쉽다”며 “다만 수사를 바로잡을 수 있음에도 바로잡지 않은 직무유기는 처벌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직무유기에 대해서는 수사를 바로잡을 수 있는 상황인 퇴임까지로 보고 퇴임 이후부터 공소시효를 적용해야 한다”면서 “가해자는 정년과 천수를 누리고 있는데 피해자는 시신도 찾지 못하는 상황에서 검찰의 유연한 법리 판단을 바란다”고 했다.

경기지방남부경찰청은 지난 2일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종합수사결과 발표에서 김양의 사건 수사에 참여한 경찰관 2명을 사체은닉 및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했으나 공소시효가 끝나 공소권 없음으로 송치했다.

한편 경찰에 따르면 김양을 포함한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의 피해자는 살인 14명, 강간 9명으로 확인됐다.

화성 = 김창주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dsof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