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사상 첫 한국시리즈 우승 도전
NC, 사상 첫 한국시리즈 우승 도전
  • 편집국
  • 승인 2016.10.2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 다이노스가 한국시리즈 우승에 도전한다.

NC는 지난 25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선발 에릭 해커의 호투와 에릭 테임즈, 박석민, 김성욱의 홈런포를 앞세워 8-3으로 승리했다.

LG의 추격을 따돌린 NC는 이제 사상 처음으로 한국시리즈 왕좌 탈환을 노린다.

동시에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의 패배를 만회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NC는 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 3차전까지 시리즈 전적 2-1로 앞서며, 한국시리즈 진출을 눈앞에 뒀다. 그러나 4, 5차전에서 더스틴 니퍼트, 장원준, 이현승을 앞세운 두산의 막강 투수진
에 막히면서 분루를 삼켰다.

NC 김경문 감독은 “한국시리즈에 올라가면 좋을 줄 알았는데 자꾸 패하니까 축제가 상처가 되더라. 지난해 두산에게 한 번 진 적이 있다. 선수들, 스태프와 마음을 모아서 어떻게든 두산을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NC의 현재 분위기는 최상이다. LG와의 플레이오프에서 두 차례나 역전승을 거두면서 자신감도 충만하다. 처음으로 한국시리즈에서 올라 사기가 하늘을 찌른다.

에릭 해커-재크 스튜어트 원투펀치가 건재하고 승부조작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이재학이 문제 없이 돌아온다면 선발진의 힘은 배가 될 것이다.

준플레이오프를 4차전에서 끝내면서 사흘간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것도 호재다. 오히려 포스트시즌을 통해서 경기 감각을 끌어올린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