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대표브랜드 ‘청학비치’로 오세요
남양주시 대표브랜드 ‘청학비치’로 오세요
  • 조한길 기자
  • 승인 2020.08.23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락산 입구 청학천변 조성
코로나 비대면 휴식공간 인기
개장 50일째 1만5천여명 돌파
▲ 안심할 수 있는 모래사장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
▲ 안심할 수 있는 모래사장에서 놀고 있는 아이들

 

남양주시(시장 조광한) 수락산 입구 청학천변에 조성된 ‘청학비치’가 개장 50일 만에 1만5천여 명이 다녀가는 등 코로나19시대에 비대면 휴식공간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 7.1 개장 이래 가족단위로 매주 오백 명 이상이 찾아와 바다에서나 볼 수 있는 모래사장을 맨발로 거닐거나 깨끗해진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는 등 명소가 되고 있다.
청학비치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2018년 7월 취임하면서 모든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공공재인 하천과 계곡을 일부 시민들이 무허가음식점 등을 설치해 사익을 취하던 것을 깨끗하게 정비해 시민들에게 되돌려주고자 추진한 계곡정비사업의 결과물이다.
조광한 시장은 취임하자마자 50여 년 동안 계곡과 하천변에 무허가음식점 등 불법시설물을 어느 누구도 손대지 않아 바가지요금, 불법주정차 등 각종 민원이 끊이지 않고 고발해도 벌금만 내고 계속 불법시설물을 운영하는 악순환 고리를 끊고자 정비에 나섰다.
먼저 3개월 동안 하천 담당공무원들을 대상으로 교육과 선진지 시설견학 등을 통해 의식 변화와 사업 추진의 당위성을 함께 공유했다.   
이후 2019년 3월까지 무허가음식점 등 불법시설물 운영 업주들과 20회 이상 간담회와 회의, 면담을 통해 계곡정비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이해 설득을 통해 자진 철거토록 유도하고 2019년도에는 절대 영업할 수 없음을 통보하는 등  노력한 결과, 2019년 8월까지 시 4개 하천과 계곡의 불법시설물 1105개소를 시민들의 자발적인 동의하에 모두 철거했다.
조광한 시장은 “처음 사업 추진할 때 업주로부터 ‘밤길 조심해라’, ‘가만두지 않겠다’,‘표 떨어진다’등의 각종 협박에 시달렸다”고 밝히면서, “반세기가 넘는 오랜 기간 일부 사람들이 불법 점유했던 하천과 계곡을 깨끗하게 정비해서 돌려주는 것이 공직자의 의무이자 책임이며, 우리사회의 보편적 가치를 실현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 시장은 “누가 뭐래도 계곡과 하천 정비사업은 남양주시에서 가장 먼저 시작했고 이것은 앞으로 대한민국의 표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시는 청학비치 조성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청학천 주변을 시민들이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피크닉광장, 아트도서관과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설치해 친수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에서는 남양주시 하천, 계곡정비사업을 벤치마킹해 지난 2019. 8.12 확대간부회의에서 이재명지사가 시군 계곡 전수조사 및 관련 특별 TF를 구성하라는 지시에 의거 현재 경기도 전체 시군 하천불법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남양주 = 조한길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