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향보검
단향보검
  • 경기매일
  • 승인 2020.11.19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록마녀
-상록객잔-
신단향<br>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신단향
경북 군위에서 태어났다. 2007년 시집『고욤나무』상록마녀, 상록객잔, 디지북스 작은시집 선택을 냈고 2012년 <시를 사랑하는 사람들>로 등단하였다. 2017년 12월 <우리시> 작품상을 수상한 바 있다.

 

햇볕과 바람과 달빛을 베어 놓고
붉은 향기 내뿜으며 전신으로 울던 단향보검
    
불 구덕 속에 내던져진 채  
제 한 몸 벼리며 생이 찌그러져 간다
얼음 폭포 속에서 일어서려 바동거려도 봤다 
    
영웅이라 뻐기던 자들의 허풍과 주접을 베던 신공도  
재처럼 퇴색하고 
쭈그렁 웃음이나 팔며 호객하는 남루가 되었구나
    
녹 쓸고 날 빠진 무쇠여
날 서고 번쩍이던 시절이여 
생활고의 무딘 식칼이 되어 
비실비실 살코기나 써는 붉을 단 향기 향의 보검이 
사철 충혈 된 눈빛에 잠기는 
이빨 빠진 검이 되어 있구나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