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국토위“진선미·김현미·윤성원 경질…부동산 정책 재검토”
野 국토위“진선미·김현미·윤성원 경질…부동산 정책 재검토”
  • 김유립
  • 승인 2020.11.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권 인사들, 국민에 대못 박고 계몽 대상으로 여겨”
“文, 대국민 사과와 함께 임대차 악법 등 검토하라”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서울-세종 화상으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국민의힘 국토교통위원회(국토위)가 24일 정부를 향해“막말과 위선적 행태로 국민의 가슴에 피멍을 들게 한 진선미 국토위원장, 김현미 국토부 장관, 윤성원 차관 등 문제 인사 3명을 즉각 경질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국토위원 일동은 이날 성명서를 내고“문재인 정부 인사들은 국민의 절규와 아우성에는 귀를 닫고‘무주택자는 영원히 문재인 정부를 지지하게 될 것이다’라는 철저한 이념·대결적 계산으로 자산 양극화를 극대화했다”며“무주택자들에게 내 집 마련을 포기하고 공공임대 주택에 만족하고 살라며 등 떠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위원들은 그 예로‘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라”고 언급한 진선미 국토위원장, 호텔방 전·월세 전환 정책에 대해“반응이 굉장히 좋다”고 한 김현미 장관, 세종시 아파트로 두 배 이상 시세차익을 거뒀다고 알려진 윤성원 제1차관 등을 언급했다.

이들은“이 정권 고위직 인사들은 하나같이 국민의 쓰라린 가슴에 공감은 못할 망정 대못을 박고, 국민을 계몽시켜야 할 대상으로 여긴다”며“문 정권은 지금이라도 대국민 사과와 함께 임대차 악법, 수요억제 정책, 반시장 금융규제, 세금폭탄, 로또 분양 등 부동산 시장을 쑥대밭으로 만든 정책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국민이 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원하는 바는 단 한가지”라며“잘못된 이념에 치우쳐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진 부동산 규제를 차분히 원점으로 되돌리고 수요와 공급의 균형을 바로잡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유립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