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수소 도시 안산,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사업 추진
명품 수소 도시 안산,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사업 추진
  • 김지수
  • 승인 2020.12.1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공모 선정…2022년부터 사업 본격 착수

 

안산시(시장 윤화섭)가 수소경제 활성화 및 수소친화형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2022년부터‘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수소모빌리티 통합인프라 구축을 위한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사업이 국토교통부 공모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수소교통 복합기지는 교통수요가 많은 거점에 대용량 수소 충전소와 부대시설을 함께 설치해 활용성과 확장성을 고려한 수소충전소의 새로운 사업 모델이다.

시는 올 1월부터 추진 중인 수소시범도시 사업과 연계해 안전하고 활용성 높은 수소교통 복합기지를 구축할 방침이며, 2022년부터 본격적인 사업 착수를 위해 세부추진계획 수립 및 사업부지 용도구역 변경 등 사전준비에 나선다.

수소교통 복합기지는 수도권 서남부의 수소교통 중심지로 ▲대중교통 지원형 ▲산업단지 지원형 ▲친환경 휴게형 ▲수소생산 거점형 등 다양한 기능을 구현하게 된다.

수소교통 복합기지가 구축될 장소는 안산 스마트허브 내 공단삼거리 주차장(원시동 772-6번지) 1만5천187㎡ 부지로, 버스·화물차·승용차를 공용으로 충전할 수 있는 대형 수소충전소와 전기차충전소·대형차주차장·정비소·휴게소 등 다양한 시설이 조성된다.

특히 대상지 반경 20㎞에는 수도권 내 11개 지자체가 위치해 있으며, 3개의 고속도로 진·출입로와도 가깝다는 장점으로 사통팔달의 교통입지를 갖추고 있다.

아울러 수소생산기지, 수소배관망, 통합운영센터 등 수소시범도시의 인프라와 직접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강점과 시내버스 차고지 및 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해 있어 시내버스·화물차·지게차 등 풍부한 확장가능성도 있다. 학교 및 주거단지와는 1㎞ 이상 떨어져 있다.

윤화섭 시장은“수소교통 복합기지 사업은 전국 최초로 400억 원 규모가 투입돼 추진 중인 수소시범도시와 연계해 수소 생태계 구축에 큰 기여를 할 것이다”며“수소모빌리티 통합 인프라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아 안산시를 수소교통 명품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산 = 김지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