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장애인복지채널로 '복지TV' 인정
'방통위' 장애인복지채널로 '복지TV' 인정
  • 정석철
  • 승인 2020.12.1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TV 최규옥 회장(왼쪽)과 김선우 사장(오른쪽)이 ‘복지TV 채널번호 55번 만들기 캠페인’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복지TV 최규옥 회장(왼쪽)과 김선우 사장(오른쪽)이 ‘복지TV 채널번호 55번 만들기 캠페인’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복지TV가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인정하는 장애인복지채널로의 지위를 이어간다.

방송통신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공익채널과 장애인복지채널의 선정·인정 결과를 발표, 장애인복지채널에 복지TV를 인정한다고 밝혔다.

방통위 한상혁 위원장은 "이번 공익채널과 장애인복지채널 선정을 통해 방송의 공익성과 다양성이 구현되고 사회적 소수자들의 미디어복지 제고에 도움이 되길 기대하며, 선정된 채널들이 보다 유익하고 공적인 방송프로그램을 제작.편성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로써 복지TV는 2013년 처음 장애인복지채널 제도가 시작된 이후 연속해서 인정받게 됐다.

장애인복지채널은 ‘방송법’ 제70조제3항에 따라 방송통신위원회가 인정하는 장애인복지 관련 채널을 유로방송플랫폼이 의무적으로 송출하게 한 제도다. 이번 방송통신위원회의 인정은 2021년~2022년까지 2년간 유지된다.

특히 복지TV는 제도 시행 이후 연속해서 장애인복지채널로 인정돼, 사회복지와 장애인 관련 분야 전문 방송으로의 역할을 확고히 했다.

2005년 설립된 복지TV는 100% 수어·자막은 물론 화면해설방송을 통해 장애인의 방송·정보 접근권에 노력해 왔으며, 장애인을 위한 정보제공과 다양한 공익적 방송을 제작하는 등 장애인과 소외계층의 입장을 대변하는 가교 역할을 해오고 있다.

복지TV는 “장애인과 소외계층의 일상생활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정신적인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역할을 고민해 왔다.”며 “제도 시행 이후 연속해서 장애인복지채널로 인정됨에 따라, 앞으로 보다 양질의 프로그램을 꾸준히 제작해 시청자들의 눈높이에 적극 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복지TV는 최근 ‘복지TV 채널번호 55번 만들기 캠페인’을 펼쳐 관심을 받고 있다.

장애인 당사자인 한 대학생이 지난달 26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장애인을 위한 방송을 같은 번호로 보고싶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주목을 받으면서, 복지TV 역시 캠페인을 통해 채널 단일화의 필요성을 알리고 있는 것.

국민청원에 올라온 글은 장애인과 노인 등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TV의 채널번호가 지역마다 달라 정작 장애인들이 찾아보기 어렵다는 호소가 담겼으며, 단일번호로 통일해 접근권을 개선해 달라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 복지TV는 ‘오천만 국민이 오늘도 행복한 장애인복지채널 복지TV’라는 슬로건을 걸고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장애계는 물론 소설가 조정래와 배우 박해미·안정훈,이동준, 가수 이범학·하동근, 성우 안치환, 개그맨 최홍림,방송인 하지혜, 조영구, 미스코리아 이화린,슈퍼모델 권은진등 사회 각계 인사들이 캠페인 취지에 공감해 참여하고 있다.

복지TV 최규옥회장은 “장애인의 복지와 권익을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 제작과 노력을 하고 있지만, 그간 지역마다 다른 번호로 찾아보기 어렵다는 시청자들의 호소가 많았다.”며 “장애인복지채널 제도의 취지를 온전히 이행하는 것은 물론, 소외계층 없이 모두가 행복한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단일 번호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 복지TV는 박해미 주연 시트콤 " 벤자민 스튜디오 " 가수 이범학,방송인 이단비가 진행하는 감성 음악 토크쇼 '음악다방 브라보라이프 ', 방송인 전창걸이 추억의 영화를 소개하는 '전창걸의 레트로 무비', 슈퍼모델 권은진, 탤런트 김효선을 비롯한 모델 출신들이 출연하는 골프 성장기 프로그램 '골프에 미친 미녀들', 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특별한 골프레슨 '알바트로스' 매주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생방송으로 진행하는 장애, 비장애인들 모두가 신청 하여 노래를 불러 다양한 경품을 받는 '전국나눔노래자랑', 장애인과 소외계층들의 감동 휴먼다큐 '살맛나는 세상' 장애와 복지 사각지대를 심층 취재하여 대안을 제시하는 '선우가 간다'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친근한 방송으로 다가 갈 예정이다.

복지TV는 현재 , KT 올레 219번, LG유플러스 255번 , SK 293번, 스카이라이프 188번으로 시청 할 수 있다.

정석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