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인천 군·구 최대! 환경시설 개선자금 지원
서구, 인천 군·구 최대! 환경시설 개선자금 지원
  • 김민립 기자
  • 승인 2020.12.20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95억4천만원 지원, 102개 사업장 노후 환경오염저감시설 개선

 

서구(구청장 이재현)는 ‘대기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으로 2020년도 환경개선 보조금 예산 95억4천만 원 전액을 총 102개 사업장에 지원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인천시 군·구 최대 규모 지원이다.
‘대기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대 90%, 최대 7억2천만 원까지 노후 방지시설 교체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유례없는 대규모 보조금 지원뿐 아니라,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환경오염물질 배출시설 운영 사업장의 높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160개 사업장에서 130억 원의 참여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최종 평가를 거쳐 102개 사업장, 95억4천만 원의 보조금 지원이 최종 결정됐다.
서구는 지난해 59개 방지시설 40여억 원의 지원액까지 더해 기초자치단체 중 최고액인 총 135억 원, 161개 방지시설을 교체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는 서구 방지시설 설치 사업장 중 14%에 달해 짧은 시간 내 역대 최고 수치의 결과를 끌어낸 것이다.
선정 사업장을 보면 ▲업종별로는 폐수처리업, 도금업 등의 오염물질 다량 배출 사업장이 전체 사업장 중 36%를 ▲노후 정도로는 10년 이상 가동한 노후 방지시설이 66%를 차지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한정된 재원으로 대기오염물질 저감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주요 민원 유발 사업장과 노후 방지시설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려는 서구의 환경개선 의지와 노력이 엿보인다.
특히, 교체한 방지시설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 중 먼지 농도가 평균 34% 저감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도 나타났다. 더불어 대기오염물질에 포함된 악취유발물질 저감에 따른 민원 감소뿐 아니라 굴뚝수 감소와 노후 시설 철거를 통한 가시 환경개선까지 직·간접적으로 상당한 환경개선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춘 환경 행정을 펼쳐 보조금을 지원받은 사업장은 방지시설 교체 시 의무적으로 방지시설 IoT(사물인터넷)를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내년에는 IoT를 통한 실시간 전송 자료 활용을 위한 통합관리 시스템 기반을 본격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며, 체계화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적 장치 마련까지 고심하고 있다.
서구는 IoT 통합관리 시스템을 이용해 방지시설 운영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3년간 사후관리와 지속적인 기술지원을 통해, 효율적 정책집행과 사업장의 자율적 환경관리 능력 및 환경경영의 중요성을 높여 나갈 계획이다.
또한, 오염물질 배출수준과 운영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한 자료는 향후 대기환경 개선정책 수립에도 활용할 예정이다.
‘대기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기존 단속과 규제 위주의 환경정책이 아니라 발생하는 환경오염물질을 최대한 줄여 배출되는 오염물질을 최소화하려는 사전예방 차원의 적극적인 환경정책 사업이자 어려운 중소기업의 경제적 지원사업으로, 2021년에도 예산을 확보해 노후 방지시설의 효과적인 환경관리 개선을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서구의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향의 정책 추진이 보조금 지원사업과 함께 가시적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며 “지난해 첫걸음을 내딛고 지금은 민·관이 함께하는 상생 환경 구축 사업으로 자리매김한 방지시설 보조금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하고, ‘클린 서구’,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김민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