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영흥바다 파괴시키는 쓰레기매립지, 결사반대
청정 영흥바다 파괴시키는 쓰레기매립지, 결사반대
  • 안창남 기자
  • 승인 2020.12.28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옹진군 영흥면 어업인들, 영흥도 쓰레기매립지 지정 결사반대 어업인 결의문 인천시에 제출

 

옹진군 영흥수산업협동조합과 영흥수협 어촌계장 협의회, 한국여성어업인연합회 영흥수협지회는 28일 오전 인천시청 본청에서 “청정 영흥바다 파괴시키는 쓰레기매립지 결사반대”를 주장하는 집회를 한 뒤 영흥도 쓰레기매립지 지정 결사반대 어업인 결의문을 인천시에 전달했다.
이들 단체는 인천시가 밝힌 쓰레기매립지 예정부지인 영흥도는 청정해역이자 황금어장이며, 어업인에게는 삶의 터전이자 미래세대에게 물려주어야할 소중한 자산인 만큼 온전히 보존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인천시에 전달된 결의문에는 영흥 어업인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쓰레기매립지 지정을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백철희 영흥수협조합장은 “인천시가 바다환경을 파괴시키는 쓰레기매립지 지정을 어업인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만행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어 나서게 됐다”며 “인천시는 영흥도 쓰레기매립지 지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옹진군 = 안창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