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영국·남아공 변이 12명…한 비행기서 최소 4명 감염
국내 영국·남아공 변이 12명…한 비행기서 최소 4명 감염
  • 김성길
  • 승인 2021.01.0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변이 2명 추가…남아공 포함 12명으로 늘어

영국에서 들어온 입국자 중 2명에게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가 확인됐다.

국내에서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에서 보고된 변이가 확인된 사례는 총 12건으로 늘었다.

이중 지난달 13일 운항한 항공기에서 현재까지 최소 4명이 확진됐다. 방역당국은 기내 전파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면서도 전장 유전체 분석 결과가 나와야 비교가 가능하다고 말을 아꼈다.

이상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5일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이 같은 내용의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발생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달 13일과 20일 영국에서 입국한 2명의 검체에서 영국에서 보고된 변이 바이러스가 추가로 확인됐다.

이들은 입국 후 자가격리 중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영국에서 보고된 변이 11건, 남아공에서 보고된 변이 1건 등 총 12건이 국내에서 확인됐다.

11번째 변이 확인자는 30대로, 지난달 13일 입국 후 검사를 한 결과 14일 확진됐다. 방대본이 검체를 확보해 조사한 결과 지난 4일 변이가 발견됐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접촉자, 동반 입국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곽 환자관리팀장은“변이주 대응 계획을 강화한 게 지난해 12월21일이었고 그 시점에서 과거에 이미 들어왔던 분 중에 영국이나 남아공발 과거 검체까지 확보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조금 더 걸렸다”고 말했다.

이 확진자는 사후확진자를 포함한 경기 고양 일가족 확진자들과 같은 비행기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사후확진자와 이 확진자의 가족 2명 등 총 3명도 지난달 13일 입국했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탑승자들은 입국 후 격리 대상자로서 관리가 되고 있고 여기에 대해서는 이상없음을 확인했다”며“기내 전파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기내 전파는 다른 공간보다는 전파가 적게 일어난다. 이 부분에 대한 내용들은 가능한 경우에 전장(유전체 검사)에 대한 분석이 나왔을 때 비교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12번째 변이 확진자는 지난해 12월20일 입국한 20대다. 이 확진자는 입국 단계에선 음성으로 확인돼 자택격리를 하다가 증상이 발생해 12월29일 확진됐고 1월4일 변이가 확인됐다.

곽 환자관리팀장은“가족 접촉자가 있어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현재까지는 음성”이라고 말했다.

이어 곽 환자관리팀장은“고양시 환자(사후확진자) 관련 이분에 대한 접촉자 역시 현재 추가적인 확진자는 나오지 않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까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S, L, V, G, GH, GR, GV, 기타(O) 그룹 등 총 8개 그룹으로 구분된다. 이중 G그룹 관련해 D614G 변이(G, GH, GR, GV), 밍크 변이(Cluster 5), 영국 변이 (VOC202012/01), 남아공 변이(501Y.V2) 등 4종이 보고됐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S그룹으로 분류됐으나 2020년 1월말에서 2월초 스파이크단백질의 614번 아미노산이 아스파르테이트(D)에서 글루타메이트(G)로 바뀐(D614G 변이) G그룹이 새롭게 분류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그룹을 차지했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2020년 9월 중순 이후 영국에서 전파력이 최대 70%까지 높을 것으로 평가되는 변이 바이러스가 발생해서 확산되고, 남아공에서도 11월 초 2차 유행 이후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후 전 세계 각국에서 해당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되고 있다”며“두 바이러스는 서로 다른 유래이지만, 501번 아미노산이 아스파라긴(N)에서 타이로신(Y)으로 바뀌는 공통점(N501Y)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역학조사분석단장은“다만 영국 변이주의 경우 백신효과, 질병 중증도 등에 영향을 주는 임상적 근거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다”며“남아공 변이의 경우에도 감염력, 임상적 중증도, 백신 반응성 등에 대한 연구가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성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