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헬스장 방역기준 형평성 문제, 피해 최소화 방안 찾겠다”
與 “헬스장 방역기준 형평성 문제, 피해 최소화 방안 찾겠다”
  • 박창희
  • 승인 2021.01.0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진“방역당국, 현장 요구 고려해 대안 마련 힘써달라”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7일 헬스장 등 일부 실내체육시설 방역기준 형평성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해“방역 원칙을 지키면서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겠다”고 밝혔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민주당은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고통을 겪는 것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방역기준에 대한 형평성 문제제기도 귀담아 듣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정부가 실내체육시설 등 방역 기준 보완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며“방역 당국도 현장의 다양한 상황과 요구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안 마련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이어“18일부터 집한제한업종 대출 3조원과 소상공인 2단계 금융지원 프로그램 잔여 금액 3조6000억원에 대한 보증 유효를 인하한다. 집합금지 업종에 대한 소상공인 임차료 융자 프로그램도 이달 중 시행된다”며“민주당은 합리적인 방역과 신속한 피해 지원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어려움을 덜기 위해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4일 수도권 거리두기 2.5단계를 17일까지 연장하면서 학원·교습소로 등록된 태권도, 요가 등 일부 체육시설 운영을 허용했다. 그러나 여기에 헬스장 등은 제외되면서 형평성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정세균 국무총리는 방역기준 보완책 마련을 지시했고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도“형평성에 어긋나거나 현장의 수용성이 떨어지는 방역 기준은 곧바로 보완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정조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정부가 코로나 규제와 관련해서 합리적이고 실효성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여러 가지 의견도 듣고 시뮬레이션도 해는 중”이라고 말했다.

박창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