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민의힘, 잦은 성추문 휩싸인 새누리당 시절로 회귀”
與 “국민의힘, 잦은 성추문 휩싸인 새누리당 시절로 회귀”
  • 박창희
  • 승인 2021.01.10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수경 교수, 김병욱 미투 피해자 2차 가해 발언 충격”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민의힘을 향해“과거 갖은 성추문에 휩싸였던 새누리당 시절로 회귀하는 모습을 보여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새누리당의 성추문 오명을 이어갈 생각인가”라고 비판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내고“국민의힘이 성폭행 의혹을 받는 김병욱 의원의 꼬리자르기 탈당에 이어 성추행으로 대학에서 정직 처분을 받은바 있는 정진경 교수를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으로 추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세월이 흐르고 당명은 수차례 바뀌었지만 행태는 달라진 것이 없다”며“특히 제수 성폭행 혐의로 탈당했던 김형태 전 새누리당 의원과 김 의원은 지역구마저 동일해 평행이론을 증명하는 듯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 이수정 교수에게 연이은 국민의힘 인사들의 성추문 의혹에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신 대변인은“평소 피해자 중심주의를 주장한 이 교수는 전진경 교수의 성추행으로 인한 정직 처분 등에 대해 입장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권력형 성범죄의 2차 가해를 막기 위한 입법을 이루겠다며 국민의힘에 입당한 이 교수가 김병욱 의원의 성폭행 혐의를 두고 보궐선거와 연계한 음모론성 발언과 피해자에게 미투를 하라는 식의 2차 가해성 발언으로 충격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국민의힘은 박덕흠, 전봉민 의원에 이어 김 의원까지 범죄와 관련된 모든 의혹에 대해 어떠한 조사와 징계 없이 당사자의 꼬리자르기식 탈당으로 일관하고 있다”며“새누리당의 오명을 이어갈 것이 아니라면 102석의 제1야당으로서 국민께 사죄하고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이 추천해 전날 진실·화해과거사위원으로 선출된 정진경 변호사는 과거 대학 교수 재직 시절 여학생을 성추행한 혐의로 정직 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하루만에 위원직을 사퇴했다.

박창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