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의 거리’ 였던 수원 남문로데오거리, 부활 꿈꾼다
‘젊음의 거리’ 였던 수원 남문로데오거리, 부활 꿈꾼다
  • 황영진 기자
  • 승인 2021.01.12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옥외광고 시범사업’추진 활성화 모색

 

수원‘남문로데오거리’는 1980~90년대 수원시 상권의 중심지이자 최대 번화가였다.

하지만 2000년대 들어 수원역, 인계동, 영통, 광교 등 새로운 상권이 속속 성장하면서 어느덧‘구도심’으로 불리며 긴 침체기를 겪었다. 내년 경기도청이 광교신도시로 이전하면 상권은 더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수원시도 남문로데오거리 일원에 청년혁신점포를 지정하고,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창업지원센터·‘청년바람지대’를 개소하는 등 거리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2017년 1월에는‘남문로데오시장 상권활성화사업 선포식’을 열기도 했다.

올해는 남문로데오거리 일원에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타깃 마케팅’ 광고를 표출하는‘디지털 옥외광고물’을 설치해 구도심 활성화에 나선다.

디지털 옥외광고물은 행궁광장에서 남문로데오거리, 수원향교로 이어지는 2㎞ 구간에 들어선다. 행궁광장 공방 거리 입구에 1개, 남문로데오거리에 3개소, 인근 버스정류장 1개소 등 총 5개소에 설치할 예정이다.

1월 중 사업을 발주해 수행사를 선정하고, 오는 7월까지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설치 후 1년간 시범 운영을 하고, 관련 조례 개정 등을 거쳐 상용화할 예정이다.

시는 사람들의 발길을 이끌고, 관심을 끌 만한 콘텐츠를 만들어 디지털옥외광고물에 표출할 예정이다. 인터랙티브(쌍방향) 디지털콘텐츠도 제공한다.

이번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빅데이터 기반 디지털옥외광고 시범사업’ 공모 선정에 따라 추진된다. 수원시는 2019년 12월, ‘Digital Intelligence(디지털 인텔리전스)로 화성행궁과 남문로데오 거리를 휘영청 잇다’라는 사업명으로 제안서를 제출해 사업대상지로 선정됐다. 총사업비는 국비 7억 원, 시비 3억 원 등 10억 원이다.

디지털광고물로 어두운 원도심 거리를 환하게 밝히고, 침체한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겠다는 수원시의 의지를 사업명에 담았다.

수원시는 2월 중 남문로데오거리 지역주민, 상인회와 관계 기관 등이 참여하는‘남문로데오거리 민·관 거버넌스 상생협약’을 체결해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원시 관계자는“남문로데오거리 상권이 활성화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 디지털옥외광고 시범사업을 추진하겠다”며“지속 가능한 서비스 운영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황영진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광덕대로142, (고잔동, 크리스탈빌딩 208호)
  • 대표전화 : 031-235-1111
  • 팩스 : 031-235-0107
  • 고충처리인·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지훈
  • 법인명 : (주)경기매일신문
  • 제호 : 경기매일
  • 등록번호 : 경기 가 50020
  • 등록일 : 2010-09-07
  • 발행일 : 2010-09-07
  • 발행·편집인 : 우정자
  • 사장 : 김유림
  • 편집국장직대 : 황영진
  • 경기매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경기매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gmail@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