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호 도의원,‘자원순환의 중요성’강조
김경호 도의원,‘자원순환의 중요성’강조
  • 황영진 기자
  • 승인 2021.01.12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호 도의원(더민주, 가평)은 OBS 행복한 경기의정에 출연하여 “코로나시대의 자원순환 과제는”이라는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이날 주요 주제는 코로나19 이후 급증하는 폐기물과 관련 플라스틱, 영농폐비닐 등 다양한 주제를 갖고 토론이 펼쳐졌다.

김 의원은 2016년 기준 플라스틱 발생량은 1천만톤, 생활폐기물 중 플라스틱이 약 50%인 5백 20만톤, 건설폐기물 중 플라스틱이 50만톤이라고 밝히고 이중 통계에 잡히지 않고 버려지는 플라스틱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2019년 영농 폐비닐 연평균 발생량 31만 톤 중 19만 톤이 수거되고 나머지 12만 톤(38%)는 경작지에 방치되거나 소각·매립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서는 영농폐기물의 분리수거에 대해서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자본주의적 속성에 의해 그동안 지구 자원은 착취적 활용에서 지속가능한 활용으로 전환이 필요하다”며“이를 위해 독일처럼 기업이 생산한 제품을 요람에서 무덤까지 관리토록 하는 생산자의 책임을 확고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황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