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안철수, 본인이 중도 독점하는 양…계속 간만 봐”
정진석“안철수, 본인이 중도 독점하는 양…계속 간만 봐”
  • 김유립
  • 승인 2021.01.1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경선 외부 유력주자 참여 위해 경선 룰 바꿔”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자기가 중도 지지층을 독점하는 양 이야기하는데 천만의 말씀이다. (중도) 대이동의 첫 번째 귀착지는 국민의힘”이라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13일 오전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명불허전 보수다’를 대상으로 강연에 나서 이같이 말하며“그래서 지지도로 반영되는 것 아니냐. 국민의힘이 최근 오차범위 넘겨 5주 연속 1위다. 안 대표도 눈이 있으면 좀 보시라 이거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안 대표가) 대선을 포기하고 서울시장 나오겠다는 이야기 다 좋다. 그런데 어떤 방식으로 하겠다는 이야기는 여지껏 안 한다. 계속 간만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단일화 필요성에 대해 절감하고 계시다. 다자구도를 허용하는 듯 말씀하시지만, 단일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덴 공감하고 계시다”며“안 대표와 최근 만나신 자리에서도 분명하게 단일화에 대한 말씀을 하셨다. 힘을 합해서 선거 국면을 나가려면 입당해서 범야권 통합 단일화 경선을 치르자고 제안하셨다”고 말했다.

이어“우리 당의 수장인 김 위원장으로부터 안 대표는 이미 공식 제안을 받은 것이다. 그에 대한 답을 안 대표는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강연에서“범야권 후보 단일화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자 국민의 명령”이라며 “단일화를 포기하고 우리 당 후보를 뽑아서 그냥 출마해서 다자구도에서 선거를 치르는 것은 국민의 뜻과는 거리가 있다. 그렇게 독자 후보를 내면 승률은 상당히 낮아진다”고 주장했다.

그는“보름 전에 있었던 안철수 대표의 기자회견을 굉장히 의미심장하게 느꼈다”며“자신을 내려놓겠다는 것을 굉장히 강조했다. 그렇게 되면 선거구도가 상당히 명료해지고 우리가 범야권의 일원이라고 볼 때 여야의 대결에서 야권에게 상당히 유리한 국면이 조성될 수 있겠단 기대감을 갖게 했다”고 전했다.

이어“그래서 제가 공관위 회의를 시작하자마자 경선준비위가 확정한 경선 룰을 바꿨다”며“본경선에 혹여 외부에 있는 유력 주자들이 국민의힘을 플랫폼으로 한 범야권 통합 경선구도에 참여할 수 있는 여지를 남겨놓기 위해서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김종인 위원장도 안철수를 만나 입당을 권유했다”며“안 대표가 우리 국민의힘에 입당해 범야권 단일후보 경선에 참여해달라고 공식 제의를 하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또“안철수 대표가 입당을 결심해준다면 그건 선거공학적으로, 정치공학적으로 표 계산에 의한 입당이 아닐 거라고 본다”며“이번 선거만 위한 입당이 가능하겠나. 그건 우리 국민의힘과 힘을 합하겠다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이어“자유수호세력 통합을 기본정신으로 한 스크럼이 짜인다면 강력한 야권의 힘을 집대성하고 움직일 수 있다는 차원에서 말한 통합이지 당장 당대당 합당한다거나 전당대회한단 의미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우리가 기호 2번 국민의힘을 지지했던 기존 지지층과 중도층을 합하는 것이 승률을 가장 끌어 높일 수 있는 구도다. 그런데 안 대표는 여전히 기호 4번 단일화를 주장하는 것”이라며“그러나 우리가 승률을 높일 최선의 방책은 단일화다. 최고의 승률로 높일 수 있는 승리의 방정식을 반드시 찾아가는 노력과 논의를 진행형으로 계속돼야 한다는 게 공관위원장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향후 경선 진행 방식에 대해선“예비경선 과정에서는 후보자별 다큐멘터리 영상을 게시하고 미국 TED와 KBS 명견만리처럼 멀티미디어, PPT를 활용해 시정 비전을 자유롭게 발표하는 비전 스토리 프레젠테이션을 실시할 것”이라며“이후 여론조사를 통해 4명이 본경선에 진출한다”고 말했다.

본경선에 대해서는“100% 시민경선”이라며“방송사 중계 등을 통해 수차례 토론회를 개최하고 시민과 당원들로 구성된 토론평가단을 구성해서 ARS 투표를 통해 그 결과를 공개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일부 초선 의원들이 강연 후 질의응답에서 국민의힘의 독자적 후보가 필요하지 않냐고 묻자“단일화를 하지 않고 국민의힘이 독자적 후보를 내자는 거면, 그렇게 되면 승률이 상당히 낮아진다”며“위원장으로서 승률을 높이는 게 저의 1차적 책무고, 실사구시적으로 바라봐야 한다. 선거에서 지는 상황은 너무나도 끔찍한 재앙”이라고 우려했다.

김유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