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가 얼마든지 할 일”대통령 발언에 경기도‘희색’
“지자체가 얼마든지 할 일”대통령 발언에 경기도‘희색’
  • 황영진 기자
  • 승인 2021.01.18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년회견서‘10만원 재난지원금’에 긍정 발언

경기도 자체적으로 진행 중인 전 도민 대상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논란을 끝내고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도 자체적인 보편 지급을 놓고 정부와 여당의 반대 분위기가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긍정적인 신호로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민에게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의 주요정책을 지자체가 선도하는 현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정부지원으로 충분치 않다. 이를 보완하는 지자체의 일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본다”고 긍정적으로 답했다.

또“재난지원금은 보편이냐, 선별이냐 나눌 수 없다고 생각한다. 당시 경제상황에 맞춰 선택할 문제”라고 말했다.

또“지금처럼 피해가 계속되고 방역 우려가 지속된다면 선별 지원형태가 당연히 맞다”면서도“그러나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고 그때쯤 국민들 사기진작 차원으로 고려한다면 보편지급이 맞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당초 이날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한 공식 발표 기자회견을 예정했으나 취소했다.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일정이 알려지고 정부와 여당에서 재난지원금의 보편지급과 지자체 자체적으로 지급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고 있는 만큼 당내 반발을 의식해 회견을 급히 취소한 바 있다.

황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