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文대통령 입양 발언 부적절…野 2차 가해도 문제”
심상정“文대통령 입양 발언 부적절…野 2차 가해도 문제”
  • 김유립
  • 승인 2021.01.1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승민·안철수, 입양을 상품 거래에 빗대다니”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대통령의 입양 관련 아이 바꾸기 발언은 사전위탁보호제도 강화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청와대 해명을 고려하더라도 대단히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며“사전위탁보호제는 아이 양육에 무한책임을 져야 할 부모의 자격을 검증하기 위한 절차이지, 부모가 아이를 한번 키워보고 판단하자는 그런 제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어제 대통령 발언 이후에 입양가정 부모들이‘문제는 입양이 아니라 아동학대’라고 한 목소리로 외치고 있다”며“대통령의 아동학대와 입양에 대한 불철저한 인식으로 수많은 입양가정과 국민들에게 상처를 준 만큼 대통령께서 직접 바로잡아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는 화살을 보수야당으로 돌려“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이와 관련해 상품 거래에 빗댄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참담한 표현들을 사용하며 되려 2차 가해에 나섰다”며“대통령과 서울시장이 되고자 하는 정치인으로서의 품격을 부디 지켜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꼬집었다.

심 의원은 또“어제 기자회견은 정부의 코로나19 피해 보상과 소득보전 대책을 확실히 제시하고, 이를 위한 재정확보 방안에 대해 국민의 이해를 구하는 자리가 되었어야 한다”고 짚었다.

문 대통령이 4차 재난지원금에 유보적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선“3차례에 걸친 시혜성 찔금 지원으로는 더 이상 버틸 수 없다고 지금 자영업자들이 거리에 나와 살려달라고 호소하고 있는 것 아닌가”라며“대통령께서는 성공적인 K방역을 자화자찬하기에 앞서 방역의 최대 피해자인 이분들의 비명에 책임 있게 응답했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국회도 2월 임시국회 내에 가칭‘코로나민생특별법’이 제정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코로나 피해보상을 위해 정부, 국회 모두 즉각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김유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