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동부권 공동장사시설 건립지 이르면 다음달 초 결정
경기동부권 공동장사시설 건립지 이르면 다음달 초 결정
  • 박경식 기자
  • 승인 2021.02.0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추진 중인 공동 종합장사시설 설치 지역이 사업 대상지 선정을 앞두고 일부 신청 마을의 자격 미달과 유치 신청 철회라는 막판 변수를 만나면서 이르면 다음달 초 단독 후보지에 대한 심의로 결정될 전망이다.

2일 가평군에 따르면 군은 2026년까지 가평군과 구리시, 남양주시, 포천시가 공동 사용하는 종합장사시설을 건립키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지난해 11월 6일부터 12월 25일까지 건립지역을 공모했다. 총 11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공동 종합장사시설은 30만㎡ 규모로, 화장로 등 봉안시설과 자연장지, 장례식장, 부대시설 등이 들어선다.

군이 공동 종합장사시설 건립지역에 120억원의 지원사업과 수익시설 운영권 등을 약속하면서 가평읍 개곡2리와 복장리, 상면 봉수리 등 3개 마을이 종합장사시설 유치를 신청했다.

그러나 가평읍 봉수리가 주민 동의 미달로 탈락한데 이어 마감 며칠 뒤 상면 봉수리가 주민 반발로 신청을 철회하면서 가평읍 개곡2리가 단독 후보지가 됐다. 이에 따라 군은 가평읍 개곡2리에 대해 단독으로 입지 타당성 검토 용역을 진행 중으로, 용역 결과는 이르면 이달 말 나올 예정이다.

그러나 타 시·군이 건립비용을 분담하는 공동 장사시설인 만큼 참여 지역에서의 접근성, 교통 편의, 주거지와의 격리 정도 등 고려해야 할 대상이 많아 개곡2리가 공동 장사시설 건립지로 낙점될지는 아직 미지수다.

다만 참여 지자체들이 모든 권한을 위임한 상태여서 용역 결과가 크게 나쁘지 않을 경우 건립 지역 결정은 사실상 자문위원회의 판단에 달려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군은 개곡2리에서 공동 종합장사시설 유치신청이 접수된 만큼 사업 추진에 무게를 두고 검토할 예정이지만, 입지 여건이 여의치 않을 경우 재공고 절차를 진행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가평군 관계자는“참여 지자체에서의 이동 시간도 1시간 내외여서 큰 문제는 없는 상태”라며“용역 결과가 긍정적일 경우 자문위원회 심의와 행정절차 등을 거쳐 착공할 예정으로 용역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사업이 중단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가평 = 박경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