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낙원길 지중화 사업 선정
안성시, 낙원길 지중화 사업 선정
  • 윤명원
  • 승인 2021.02.14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시가지 경관 개선·상권 활성화 기대

 

안성시는 낙원길 일부 구간에 가공 전선과 통신선을 땅에 묻는 지중화 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낙원길 지중화 사업은 지난해 12월 23일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 공모에서 선정된 사업으로, 시는 그린뉴딜 사업을 연계해 가로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공사구간은 구시가지의 낙후되고 침체된 상권 활성화를 위해 경관 개선이 필요한 성모병원-명륜여중-봉산로터리를 잇는 약 0.9km이다.
이번 사업에는 국비 6억 4천만 원과 민간자본 16억 원을 지원받아 예상 사업비 38억 4천만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시는 올 상반기 착공계획으로 한국전력공사, 일반통신사업자 및 케이티와 공사 협약을 추진 중이며, 사업이 완료되면 가로경관 개선을 위해 지상에 설치된 전주 및 가공 변압기, 통신주 등이 철거되고 신설 가로등이 설치되어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금번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지중화 공사를 통해 주민편의와 도시 미관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본 사업은 한전 · 3개 통신사 · kt의 전기·통신·지중화 공사와 상수도 관로 공사 등이 계획되어 있어, 관련기관 및 부서와 협의하여 최대한 공사기간을 단축할 예정이오니 지역주민께서는 공사 중 도로굴착 등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안성 = 윤명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