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시민과 함께하는 ‘자연자원 플랫폼’ 구축
성남시, 시민과 함께하는 ‘자연자원 플랫폼’ 구축
  • 진종수 기자
  • 승인 2021.02.2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자연자원 빅데이터 구축, 환경정책사업 추진 기반자료로 활용

 

성남시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자연자원 플랫폼’을 구축해 오는 3월 본격적으로 자연자원 빅데이터를 구축해 나간다고 22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 사업은 휴대폰 앱을 이용해 시민 누구나 성남시 전역의 자연환경 조사에 직접 참여하고 데이터를 축적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는 전문가의 검증을 거친 후 환경친화 정책사업 추진 기반자료로 활용된다.
시는 데이터 검증을 위해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하고 시민 참여를 위한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며 야탑동 소재 맹산제2근린공원엔 자연생태숲을 조성해 도심 속 거점 생물서식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다.
시는 오는 2029년까지 훼손된 경작지 등 부지를 단계적으로 매입하고 파파리반딧불이, 청딱다구리 등 성남시 깃대종과 멸종위기종인 하늘다람쥐 등의 다양한 생물종을 복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6월부터 공원조성계획 변경 및 실시 설계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실천형·생애주기별 맞춤형 환경교육 실효성 확보 방안 내용을 담은 맞춤형 5개년(2022~2026년) ‘제2차 성남시 환경교육 종합계획’을 수립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환경교육 선도도시로 명성을 이어 나가고 있다.
이 밖에도 성남시는 ▲판교·맹태생태학습원 지역환경교육센터 지정 및 생태체험·전시공간으로 활용 ▲분당수서로, 성남대로 등 교통소음저감 추진 방안 마련 ▲악취지도 작성 및 저감을 위한 연구용역을 통해 원도심 악취개선 방안 마련 ▲상대원 1·3동 레미콘공장 재구조화 사업 용역 실시 ▲1570대 315억원 투입 친환경 자동차 및 신재생 에너지 확대 보급 ▲성남형 스마트그린센터 구축 등 생태·저탄소·쾌적한 건강도시를 만들어 가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쳐 나갈 계획으로 있다.
성남시 관계자는 “환경문제에 ‘나중’이란 없다”며 “생활 속 작은 행동과 실천을 통해 소중한 환경을 지킬 수 있는 모두가 함께 만드는 환경복지 도시 성남이 될 수 있게 다양한 환경친화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성남 = 진종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