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하남형 특별지원금’지급
하남시,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하남형 특별지원금’지급
  • 정성식
  • 승인 2021.03.0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시장 김상호)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특별피해업종 소상공인에게‘하남형 특별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이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행정명령을 이행한 사업장을 지원하기 위해 집합금지 업종은 100만원, 영업제한 업종은 50만원의 지원금을 각각 지급한다. 지원 대상은 지난해 12월 31일까지 해당 업종에 사업자 등록을 하고 공고일 현재 영업을 계속하고 있는 소상공인이다.

시는 신속한 지급을 위해 정부 버팀목자금 수급자의 경우 별도 신청절차 없이 해당 수급계좌로 3월 중 순차 지급하고 안내 문자를 전송할 예정이다.

버팀목자금 미 수급자와 공동사업자 등 사업장 확인이 필요한 대상자는 오는 4월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신청을 받아 지급하게 된다.

이를 위해 시는 긴급 추경을 편성, 35억여 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이번 지원으로 5,900여 명의 소상공인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남 = 정성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