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 안전 사각지대 해결에 베테랑 시니어 역할 톡톡
공동주택 안전 사각지대 해결에 베테랑 시니어 역할 톡톡
  • 김민립 기자
  • 승인 2021.03.0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구,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모니터링단 확대·운영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놓인 소규모 공동주택을 위해 베테랑 시니어들이 나선다.
인천시 남동구는 그동안 시범 운영해 온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모니터링단을 확대·구성해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안전모니터링단은 의무관리 대상이 아닌 소규모 공동주택의 위험 요소를 찾아내 쾌적한 주거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로, 지난해 9월 남동구 공동주택과와 노인인력개발센터,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인지역본부가 힘을 합쳐 발족했다. 
전국 최초의 사례로, 소방과 가스, 전기 등 안전 분야 전문 자격증을 지닌 60대 이상 어르신들로 구성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시범 운영 기간 중에는 103개 단지를 점검해 전기 누전 여부와 소방시설 작동 유무, 건축 구조별 위험성, 아파트 분쟁 민원 등을 수행했다. 
구는 올해 안전모니터링단을 기존보다 두 배 늘린 4개반(1개반 5명 구성) 20명으로 확대 편성하고, 모두 121개 단지를 점검할 계획이다.
상반기에는 해빙기, 장마 대비 시설 점검에 초점을 맞추고, 하반기에는 태풍과 동절기 대비 시설 피해를 방지할 방침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이번 사업은 소규모 공동주택의 위험을 사전에 차단하는 동시에 전문 지식을 가진 어르신들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두 가지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남동구 노인인력개발센터(☎466-8836)는 구조 분야 전문가를 추가 모집하고 있다.
남동구 = 김민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