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빅데이터 분석으로 무인민원발급기 신규설치 최적지 찾아
부평구, 빅데이터 분석으로 무인민원발급기 신규설치 최적지 찾아
  • 김민립 기자
  • 승인 2021.03.04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산1동 행정복지센터, 신규설치 1순위로 꼽혀

 

부평구(구청장 차준택)는 4일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부평지역 내 무인민원발급기의 신규 설치 최적지를 도출했다.
구는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무인민원발급기 발급량 현황분석을 통해 위치별, 이용자별 발급 현황과 추이를 파악했으며 향후 무인민원발급기 신규설치 최적지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진행했다.
그 결과 삼산1동 행정복지센터가 무인민원발급기 신규설치 1순위로 꼽혔고 2순위 산곡3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3순위 부개3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4순위 십정1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5순위 인천부개동우체국 인근 등으로 각각 조사됐다. 
무인민원발급기 신규설치 최종 결정은 담당부서의 검토 및 현장점검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구는 현재 11대의 무인민원발급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향후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이 외에 무인민원발급기 발급량 현황분석 결과 전체 발급량은 2018년 9만9천218건, 2019년 9만9천172건, 2020년 9만3천682건으로 나타났다. 
평균 발급량이 가장 많은 곳은 부평구청(3만969건)이며, 가장 적은 곳은 인천가족공원(481건)으로 조사됐다. 또한 3년간 발급기를 가장 많이 이용한 연령대는 30대, 시간대는 오후 2시와 3시 사이, 행정동은 부평1동으로 파악됐다.
무인민원발급기 신규설치 최적지 빅데이터 분석은 발급량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의 인과관계를 분석해 수행했다. 인과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주거인구>유동인구>상가업소>버스정류소 순으로 나타났다.
구 관계자는 “부평구의 무인민원발급기 1대당 서비스인구는 4만4천953명으로 인천시 10개 군·구 중 가장 높은 수치”라며 “주민 이용의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무인민원발급기를 추가로 설치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인터넷(http://asq.kr/sHXRFoILbWXQDa)에서 찾아볼 수 있다. 
김민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