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경기도산하기관 이전, 안성시는 최선을 다 해라!
[기자수첩] 경기도산하기관 이전, 안성시는 최선을 다 해라!
  • 경기매일
  • 승인 2021.03.04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명원 기자
윤명원 기자

이재명경기도지사가 지난 달 17일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7개 기관을 경기 북. 동부지역과 낙후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이전한다고 밝혔다.
도는 이보다 앞선 2019년, 안성이 포함되지 않은 낙후지역으로 산하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1차는 경기관광공사와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 등 세 곳을 고양시로, 같은 해 9월에는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 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기관을 양주시와 동두천, 양평, 김포, 여주시로 각각 벌써 이전을 추진 중이다.
3차 이전 계획에 포함된 기관의 근무자 수는 1천100명이 넘는다. 1차와 2,3차를 모두면 2천 200여명이 넘는 규모이다.
이번 기관 이전 목적은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군사안보, 수자원 관리 등 중첩규제로 지역발전에 제한이 있는 지역의 발전을 위함이다. 
지역발전의 제한과 낙후지역으로 따지자면 경기북동부지역보다 더 낙후 된 안성시도 유치에 욕심을 부려야 한다.
안성시의 경우, 비 수도권지역이라지만 충청남북도와 경계해 있어 기업유치가 도내 타 시군보다 불리한 것이 사실이다. 
진위천과 청미천, 칠장천 등 수계에 있어 수질오염총량제 범위 내에 있고 평택유천취수장 상수원보호구역으로 인한 수자원 관리에 2중3중규제로 낙후된 것이 현실이다.
군가안보도 명분이라면 한반도에서 안보가 중요하지 않은 곳이 어디인지 묻고 싶다.
도가 1차와 2차 기관 이전을 추진하기 시작한 2018부터 2020년 시장 재선거 때 까지, 안성시는 기관이전을 안성시로 유치 할 수 있는 동력이 없었다.
당시 시장이었던 우석제씨는 재산신고누락으로 선거법에 재판 중이어서 시장직 유지를 위해 온 힘을 기울이었던 시기다. 2019년 9월 중순부터는 부시장 대행체재로 시가 운영되고 있던 시기다. 
안타깝다고 한 들 안성의 현실적 상황은 그 차체가 사치다. 
안성시는 현재 7곳 중 2개를 선정해 유치를 추진하고 있는 모양이다.
앞으로 시민이 중심이 된 유치추진위원회(가칭)를 만들 계획도 가지고 있다. 
더 큰 시너지를 내기위해서는 안성시민 전체가 공감 할 수 있게 공론화 돼야 한다. 성공을 위해서는 타이밍도 중요하다. 같은 입장에 있는 타 시. 군보다 합리적 타당성도 필요하다.
도는 2월부터 공모계획을 수립해 기관별 공모를 추진하고 4월에 심사를 거쳐 5월에 이전 선정 대상지역을 결정해 발표 할 계획이다.
지금부터라도 안성 안성지역의 발전을 위해 누군가는 열정적으로 일을 해야 한다. 
외람되지만 부탁도 여러 번 받으면 한 번은 들어주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주제넘지만 훈수한수 두겠다. 가뭄이 심해 살기 힘든 아프리카의 어느 소수 부족들은 기도만 하면 비가 온단다. 비가 올 때까지 기도하기 때문이다.
우리도 머리를 깎든 비가 올 때까지 기도를 하든 해야 할 때다. 우리가 사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말이다. 안성시 파이팅! 을 외쳐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