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차량기지 이전 서울·광명시간 갈등 우려
구로차량기지 이전 서울·광명시간 갈등 우려
  • 유현덕
  • 승인 2021.03.3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이전을, 광명시 반대
보궐선거로 다시 불거져

 

정부가 추진 중인 서울 구로차량기지 광명 이전 문제가 서울시장 4·7 보궐선거와 관련해 자칫 서울시와 경기 광명시 간의 갈등으로 이어질 우려를 낳고 있다.
30일 광명시 등에 따르면 최근 4·7 보궐선거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여·야 후보가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강조한다. 국민의  힘 오세훈 후보는 “박영선 못한 일, 내가 해내겠다”라며 구로차량기지 해결을 약속했다.
또 오 후보는 “구로동 차량기지 이전은 십 수년 전부터 계획만 있고 진도가 나가지 않아 주민들께서 많이 답답해한다”라며 “최근 광명 신도시계획이 발표되면서 차량기지 이전에 희망이 생겼지만, 앞으로 갈 길이 멀다”라고 밝혔다.
오 후보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도 지역구 국회의원 시절부터 구로차량기지 이전을 공약으로 내세웠던 터라 이번 선거에서 누가 당선되더라도 광명을 향한 차량기지 이전 압력이 거세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광명시의 관내 이전 반대 입장은 분명하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지난달 17일 시 개청 40주년 기자회견에서 “서울 기피 시설 관내 이전은 동의·용납할 수 없다”라고 강경한 어조로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광명시, 그리고 시민과 합의해서 이전하려는 게 아니라서, 재작년에 시민들과 함께 추진하지 않겠다(반대한다)고 공식 선언했다”라며 “현재 위치에 이전을 추진한다면 협의하지 않겠다”라고 못을 박았다.
박 시장은 “문제의 차량기지가 이전해 올 경우 소음과 분진 등으로 광명시민들 삶이 파괴된다”라고 주장한다. 이에 앞서 광명시는 지난 2019년 12월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공동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시와 시의회, 밤일 비상대책위원회 시민·사회단체 등으로 구성된 공동대책위는 “구로 차량기지의 일방적 추진을 반대하며, KDI가 제기한 여러 문제점을 보완하지 않은 채 추진 중인 이전 사업은 당장 철회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현재 KDI가 ‘광명 이전 타당성 재조사’를 벌이고 있다. 따라서 이번 조사 결과가 중요해졌다. 재조사 결과, 사업성이 없다고 판단되면 이전이 백지화되지만, 타당하다고 나와 정부가 사업을 밀어붙이면 광명시와의 충돌이 불가피하다.
구로차량기지는 지속적인 민원이 제기되면서 광명시 노온사동 이전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8월 당초 계획보다 사업비가 많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타당성 재조사를 하기로 하면서 사업 논의가 원점으로 돌아간 상태다.
한편 구로차량기지는 경부·경인선 등의 전동차 입출고와 정비를 하는 곳이다. 국토교통부가 서울 구로구민들의 소음 분진 등 민원을 이유로 지난 2005년부터 서울 외곽인 광명으로 차량기지를 옮기려 하고 있다.
광명 = 유현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