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행정 업무가 전산화되어
모든 행정 업무가 전산화되어
  • test
  • 승인 2010.09.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밖에 직원 숫자가 적은 면이나 읍사무소의 경우 모든 직원이 타부서 업무까지 함께 다루는 ‘1인3역 시스템’을 실시한다는 것도 포함되어있다.
모든 행정 업무가 전산화되어 두서너 사람의 업무를 한 사람이 할수 있는 현실을 감안할 때
당연하면서도 과감한 시도이기도 하다.
이번 선언은 ‘철밥통’ ‘복지부동’ ‘무사안일’ 등으로 대변되는 공무원 조직에 능률을 중시하고 제대로 일을 하지않을 경우 메스를 가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적지 않다.
문제는 그것을 관철해낼 진정성과 실효성이다. 얼마전 서울시가 무능·태만 공무원 24명을 퇴출시킨바 있다. 하지만 24명 중 10명은 이미 퇴직했고 연말 정년퇴직 예정자 7명에게 퇴직준비를 하도록 조치됐다. 결국 7명만 해임과 직위해제를 통해 물러났을 뿐이다. 물론 공무원들도 퇴출시킬 수 있다는 ‘경고’로 볼 수 있지만 내용상 과대포장된 면이 없지 않다. 당시 공무원 퇴출 대상자중 고위직은 한 명도 없고 하위직에 몰렸다는 점도 문제였다. 퇴출숫자 채우기에 급급해 하위직에만 메스를 가하지 않았느냐는 뒷말이 무성했다.
이는 행정변화선언을 발표하지만 실제로 실행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것을 증명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