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의 향기를 찾아서”주말, 어디를 갈까”
문학의 향기를 찾아서”주말, 어디를 갈까”
  • 홍길동
  • 승인 2010.09.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만식문학관과 아리랑문학관

주말이나 휴일을 보내는 저마다의 방법이 있을 것이다. 일주일의 피로를 풀기 위해 어떤 이들은 집에서 달콤한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을 하고 연인과 함께 극장이나 놀이동산에 가거나 가족끼리 교외로 나들이를 가기도 한다. 우리 지역에도 나들이 장소로 각광받는 여러 명소가 있다. 해마다 가을이면 전국의 인파가 몰려드는 단풍으로 유명한 내장산, 봄이면 고창의 청보리밭, 고인돌 지대, 부안의 ‘불멸의 이순신' 세트장, 꾸준한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 등. 또 주말은 찾아온다. 웬만한 곳은 다 가봤다면 우리 지역이 배출한 유명 문학가와 작품을 기리는 문학관을 찾아 그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것은 어떨까.

주말이나 휴일을 보내는 저마다의 방법이 있을 것이다. 일주일의 피로를 풀기 위해 어떤 이들은 집에서 달콤한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을 하고 연인과 함께 극장이나 놀이동산에 가거나 가족끼리 교외로 나들이를 가기도 한다. 우리 지역에도 나들이 장소로 각광받는 여러 명소가 있다. 해마다 가을이면 전국의 인파가 몰려드는 단풍으로 유명한 내장산, 봄이면 고창의 청보리밭, 고인돌 지대, 부안의 ‘불멸의 이순신' 세트장, 꾸준한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 등. 또 주말은 찾아온다. 웬만한 곳은 다 가봤다면 우리 지역이 배출한 유명 문학가와 작품을 기리는 문학관을 찾아 그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것은 어떨까.주말이나 휴일을 보내는 저마다의 방법이 있을 것이다. 일주일의 피로를 풀기 위해 어떤 이들은 집에서 달콤한 휴식을 취하며 재충전을 하고 연인과 함께 극장이나 놀이동산에 가거나 가족끼리 교외로 나들이를 가기도 한다. 우리 지역에도 나들이 장소로 각광받는 여러 명소가 있다. 해마다 가을이면 전국의 인파가 몰려드는

 

단풍으로 유명한 내장산, 봄이면 고창의 청보리밭, 고인돌 지대, 부안의 ‘불멸의 이순신' 세트장, 꾸준한 관광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 등. 또 주말은 찾아온다. 웬만한 곳은 다 가봤다면 우리 지역이 배출한 유명 문학가와 작품을 기리는 문학관을 찾아 그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것은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