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브라질 출신 조르징요·루카스 영입
성남시, 브라질 출신 조르징요·루카스 영입
  • 김병관
  • 승인 2015.01.28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바트리오 완성으로 화끈한 공격력 기대


김병관 기자 / 
성남이 브라질 출신의 미드필더 조르징요(24)와 공격수 루카스(21)를 영입하며, 삼바트리오를 완성했다.
 

조르징요는 브라질 전국리그에서 활약한 미드필더로 세리에B에서 지난 2014년 가장 주목받는 신인이자 브라질 현지에서 장래가 촉망되는 선수이다. 2014년 아틀레티코(Atletico - GO) 소속으로 30경기에 선발 출전했고 지난해 7월에는 정규리그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미드필더로서 골 결정력도 좋다. 마른 신체조건이지만 그에 걸맞게 기술과 스피드가 좋고 전술적인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모든 미드필더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의 장점도 가지고 있어 다양한 카드로 활용 가능하다.
 

루카스는 지난 2년간 브라질 4대 명문클럽 중 하나인 코린치안스 U-20 소속으로 U-20 상파울루 리그 39경기에 출전해 23골을 기록한 골잡이다. 지난 2013년에는 U-20 상파울루 리그에서 14골로 득점왕에 올랐을 정도로 골 감각이 뛰어나다. 빠른 순발력과 스피드에 브라질 특유의 기술을 겸비하고 있어 이미 영입된 히카르도와 함께 지난해 성남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득점력을 끌어올려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성남은 브라질 출신으로만 외국인선수 3명의 구성을 마무리하며, 올 시즌 화끈한 공격 축구를 준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