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친노도 속속 대선 캠프로
PK 친노도 속속 대선 캠프로
  • 승인 2007.07.20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김혁규 양강 구도, TK는 손학규에 호감

친노그룹 중에서도 부산, 경남(PK) 인사들의 행보는 가장 관심을 모으는 부분이다.
노무현 대통령의 퇴임 후 구상 또한 이들이 정치세력화 하지 못한다면 힘들어질 수밖에 없다.
최근 PK 친노 핵심들은 속속 대선캠프에 합류하거나 물밑에서 특정 대선주자를 지원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여기에 청와대와 정부, 공기업 등에 몸담고 있는 인사들도 올 가을 이전 사표를 내고 정치권에 합류할 것으로 점쳐진다.
PK 지역의 친노 세력은 주로 이해찬 전 국무총리와 김혁규 전 경남지사 진영에 몸담고 있다. 정태호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이 전 총리 캠프에 합류했고 일부 386 인사들도 조만간 승선할 예정이다. 이에 반해 김 전 지사 캠프에는 윤원호 최철국 의원과 김맹곤 전 의원을 비롯 김갑수씨 등이 핵심 인물로 거론된다. 일부 친노 PK 인사들은 손학규 전 경기지사와 한명숙 총리, 김두관 전 행자부 장관을 돕고 있다.
이들이 대선 정국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것은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측면도 적지 않다. 지역 언론에 따르면 현재 친노 직계 인사들 중 부산 출마설이 나도는 인사들은 김정길 대한체육회장, 박재호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정윤재 청와대 비서관, 전재수 청와대 제2부속실장, 노재철 사립학교교직원연금관리공단 감사, 최인호 우리당 청년위원장, 손성수 행정관, 김칠두 산업산지공단 이사장, 김성진 전 해양수산부 장관 등이다.
울산에선 송철호 국민고충처리위원장, 차의환 혁신관리수석이 거론되고 있고 경남에선 허성무 비서관, 김성진 경상대병원 감사, 송인배 비서관, 박홍수 농림부 장관 등의 출마설이 나오고 있다.
이에 반해 대구, 경북 지역의 친노 인사들은 대체로 손 전 지사에게 우호적인 것으로 전해진다.
<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