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소형 아파트값 강세속 동별 차이 심화
강남 소형 아파트값 강세속 동별 차이 심화
  • 승인 2008.03.13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 암사동.송파 석촌동 등 5%이상 상승

강남 소형 아파트값도 강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동별로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9일 닥터아파트가 강남권(강남구, 서초구, 송파구, 강동구) 소형(66~95m2, 20형대) 아파트 가격 변화(2008년 1월4일~3월7일)를 조사한 결과 강동구 암사동, 송파구 석촌동 등은 올초 보다 평균 5% 이상 가격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강남권 소형 아파트값은 평균 0.65% 상승하는데 그쳤다. 구별로도 강동구만 2.14% 오르며 강남권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을 뿐 서초구 0.34%, 강남구와 송파구 각각 0.23% 오르는데 그쳤다.

하지만 동별로 살펴보면 오름폭에서 차이가 크다. 강동구는 암사동과 천호동에서 각각 6.31%와 2.17%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암사동 선사현대 79m2의 경우 연초보다 3500만원 올라 지난 9일 현재는 3억5500만원이다. 천호동 태영 82m2도 2500만원 올라 3억3500만원이다. 저평가 돼 있다고 판단한 매수자들이 매수에 나선 것이다. 특히 선사현대의 경우 2900가구가 넘는 대단지고 이중 79m2의 경우 1000가구가 넘게 있어 매물은 현재도 조금 있다.

송파구는 석촌동(5.88%)과 풍납동(1.15%)에서 오름폭이 컸다. 8호선 석촌역을 이용할 수 있는 잠실한솔 아파트 76m2가 연초보다 2500만원 올라 4억5000만원이다. 역세권이고 소형은 가구수가 84가구 밖에 없어 수요에 비해 매물을 찾기 힘들다.

풍남동 동아한가람 76m2도 1월보다 3500만원 올라 3억6000만원이다.

강남구는 수서동에서 올랐다. 강남구에서 소형 아파트가 모여있는 대표지역으로 수요가 꾸준하다.

특히 3호선 수서역과 일원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는 아파트가 인기다. 수서역을 이용할 수 있는 신동아 아파트 69m2는 2150만원 상승해 4억1400만원이며 일원역을 이용하는 까치진흥 아파트 69m2도 1000만원 올라 5억1000만원이다.

서초구는 서초동에서 1.36%가 올랐다. 교육대학교가 가깝다 보니 대학생 수요와 신혼부부 수요 때문이다. 3호선 남부터미널역을 이용할 수 있는 쌍용플래티넘 62m2는 연초보다 4000만원 올라 3억2500만원 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