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층 랜드마크 아파트 공급 봇물
초고층 랜드마크 아파트 공급 봇물
  • 승인 2008.03.1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만여가구 공급, 봄철 분양 집중

봄철 분양성수기로 접어들며 수도권을 비롯해 지방에서도 30층 이상의 초고층 랜드마크 아파트 분양이 속속 이어지고 있어 수요자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근 아파트에서 조망권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50~60층 이상의 초고층아파트가 인기를 얻고 있다. 도곡동 타워팰리스, 목동 하이페리온과 같이 초고층 아파트는 워낙 높게 지어져 지역 어디서나 눈에 띠는 데다 외관 디자인도 뛰어나 지역 대표아파트로 자리매김하는 것이 일반적이며 내부는 조망이 탁월하고 개방감 등이 좋아 청약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스피드뱅크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30층 이상 초고층 아파트가 11곳에 1만178가구가 공급되고 그 중 9773가구가 일반분양된다. 이중 68%(6653가구) 이상이 3~4월인 봄철에 집중되어 분양될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서는 두산중공업이 성동구 성수동1가에 공급하는 아파트가 49층으로 제일 높게 건설된다. 총 567가구 중 200가구가 일반분양 되고 분양시기는 아직 미정이다.

다음으로는 성북구 하월곡동에 동일하이빌이 최고 36층 주상복합으로 440가구 중 402가구를 일반분양하고 울트라건설은 수원 광교신도시 A-21블록에 36층 아파트로 1188가구를 9월쯤 공급할 전망이다.

또한 롯데건설이 중구 회현동에 32층 규모의 주상복합 386가구를 3월 중 분양하고, 인천 서구 청라지구 A14블록에 호반건설이 높이 30층으로 745가구를 같은달 공급할 예정이다.

지방의 초고층 아파트로는 경남 마산시 양덕동에 한림건설과 태영이 함께 최고 63층 규모로 1732가구를 하반기 중 공급할 전망이며, 대전 대덕구 성봉동에 풍림산업이 최고 50층 규모로 메머드급 2312가구를 4월에 공급한다.

GS건설도 천안신 성거읍에 최고 35층 규모로 877가구를 분양한다. 현대산업개발은 아산시 용화동 도시개발구역 72-1 블록에 112, 154㎡로 877가구를 3월 중 공급할 예정이다.

이밖에 현재 분양중인 초고층 아파트도 전국적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3월 분양 중인 아파트로는 서울 성동구 성수도1가 한숲e-편한세상(51층), 서울숲 갤러리아포레(45층) 등이 있다. 또 지난 1, 2월 분양한 경기 부천시 중동 리첸시아 중동(66층), 대구 수성구 범어동 두산위브더 제니스(최고 54층) 등 수도권 및 지방의 초고층 아파트도 잔여가구를 분양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